지역

도, 독도 의용수비대원 위문

경북도는 지난 4일 6.25전쟁 막바지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을 막아낸 독도 의용수비대원과 유족 19명에게 위문품을 전달했다.

생존 독도의용수비대원은 울릉과 포항에 각각 2명씩 등 총 7명으로 대부분 80대 이상의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하다.

순수민간조직인 ‘독도의용수비대’는 1953년 4월부터 1956년 12월까지 일본 해상 보안청 순시함 격퇴 등 일본의 불법적인 독도 점거 시도를 저지했다. 이후 독도경비 임무를 경찰에 이관하고 해산할 때까지 33명의 대원이 활동했다.

김경원 경북도 동해안발전본부장은 “민간인 신분으로 똘똘 뭉쳐 독도를 지켜낸 의용수비대원들과 가족분들의 나라사랑과 숭고한 희생정신은 후손들이 반드시본받아서 계승해야할 것이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