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경주서 봉축등 밝히고 평화 기원해요”

신라문화원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서악동삼층석탑 탑돌이 등 진행

2018.05.13

신라문화원이 서악동삼층석탑에서 14일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봉축등 점등식을 연다.<br> 작약이 핀 서악동삼층석탑 주변에 봉축등이 걸린 모습.
신라문화원이 서악동삼층석탑에서 14일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봉축등 점등식을 연다.
작약이 핀 서악동삼층석탑 주변에 봉축등이 걸린 모습.


신라 삼국통일의 기운이 강한 무열왕릉 인근 폐사지에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점등식이 열린다.

신라문화원은 불기 2562년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14일 오후 6시부터 서악동삼층석탑에서 봉축등 점등식에 이어 탑돌이 행사를 봉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점등식은 지역주민 500여 명이 동참해 성천스님 집전으로 주민들의 축하공연에 이어 삼귀의례, 반야심경, 점등식, 발원문, 탑돌이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선도산 자락에 있는 보물65호 서악동삼층석탑은 현재 폐사지에 탑만 홀로 남아있다.
인근에는 화랑도를 만들고 삼국통일의 기초를 닦은 진흥왕릉을 비롯 무열왕릉, 진지왕릉, 헌안왕릉, 문성왕릉이 있다.

봉축등은 점등식부터 24일까지 불을 밝히는 150여 개 등으로 주위의 작약꽃과 어우러져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라문화원 진병길원장은“보통 사찰에서 점등식이 열리지만, 이번 점등식은 탑만 남은 폐사지에서 열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특히 이 지역은 삼한통일의 주역이 잠들어 있는 곳이어서 남북통일과 국태민안을 기원하는데 최적의 장소”라고 소개했다.

신라문화원은 폐사지 점등식을 계기로 앞으로 전국의 주요 사찰들이 인근 폐사지를 가꾸는 문화재지킴이운동과 부처님오신날 1사 1폐사지 봉축 등 달기 등의 불교문화재 활용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신라문화원은 14일 서악동삼층석탑 봉축 등 달기 참여금으로 지역민들을 위한 마을음악회와 주민경로잔치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점등식 관련 자세한 문의는 신라문화원(054-777-1950)으로 하면 된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