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포스텍의 ‘로봇 자율주행 기술’ CES서 선보인다

대학원생 3명이 기술 개발해 3차원 공간 지도 작성해 주행 사용자, 모바일 이용 원격 지시

2019.01.08

포스텍 대학원생이 만든 로봇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는 CES 2019 부스.
포스텍 대학원생이 만든 로봇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는 CES 2019 부스.

포항공과대학교 대학원생이 만든 로봇 자율주행 기술이(세계 최대 가전ㆍIT 전시회인 ‘CES 2019’에서 선보인다.

8일 포스텍에 따르면 창의IT융합공학과 대학원생 3명이 지난해 창업한 폴라리스쓰리디(대표 곽인범)가 8일 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 로봇 자율주행 솔루션을 출품한다.

이들의 솔루션은 로봇에 프로그램만 설치하면 공장이나 실내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기술이다.

현재 활용 중인 대다수 자율주행 로봇은 초광대역 통신이나 무선랜 기술이 필요해 별도 장치가 있어야 하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별도 시설이나 장치를 설치할 필요가 없다.

이 프로그램은 로봇이 스스로 움직여 3차원 공간 지도를 작성한 뒤 이 지도를 기반으로 위치를 추정해 목표지점까지 주행한다.

사용자는 간편하게 모바일 기기로 3차원 지도 제작과 자율주행을 원격 지시할 수 있다.

연산량을 많이 사용하지 않아 손바닥보다 작은 공간에서도 움직일 수 있는 소형로봇이나 드론에도 활용할 수 있다.

폴라리스쓰리디는 이미 한국전자전(KES)를 비롯한 다양한 전자제품 전시회에서 이 기술을 선보여 투자를 받았다.

올해 실내자율주행 기술이 필요한 로봇업체나 자율주행기술 연구기관 등에 판매할 예정이다.

또 여러 로봇업체와 협력해 물류 로봇이나 지게차 등에 활용해 시설 구축이 필요 없는 자율주행 로봇도 선보일 계획이다.

김웅희 기자 woo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