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인적청산 내홍 격화 인명진서청원, 의총서 충돌

2017.01.11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이 10일 의원총회에서 충돌했다.

‘인적 청산’을 둘러싼 갈등으로 서 의원이 인 위원장을 고소한 가운데, 결국 공개석상에서 서로를 향해 날선 언어를 쏟아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가 배출한 박근혜 대통령이 어려움을 당했는데 그분과 가깝다고 친박, 진박한 것 아니냐”며 “적어도 ‘나도 같이 이분과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 집권여당으로서 마땅한 책임 아니겠냐”고 친박을 힐난했다.

비대위 구성 완료후 첫 과제로 친박 핵심 솎아내기에 올인할 조짐을 보인 인 위원장의 모두 발언을 끝으로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려 했으나 서 의원이 공개를 요구하며 연단에 섰다.

인 위원장의 공식 직함 대신 ‘목사님’이라고 칭했고, 모두 발언을 하는 대부분 인 위원장의 얼굴을 응시하며 울분을 토해냈다.

서 의원은 “목사님이 저를 썩은 종양이라고 말했는데, 목사님이 저에게 할 말이 아니다”며 “목사는 성직자고 성직자는 사람을 살리는 역할인데 어떻게 할복하라고 하느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분명 작년 크리스마스 조찬에서 ‘책임을 내가 지겠다.
탈당할 타이밍은 제게 맡겨달라’고 말씀을 드렸고 (인 위원장이) ‘그렇게 하라’고 했다”면서 “그런데 온 언론에서 인적청산 대상자로 기사가 나가는 먹칠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