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도지사 “국가위해 여·야·정 안보협의체 구성”

사드정쟁 중단 촉구 “국민 생명 보호에 국론결집해야”

2017.02.17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꼽히는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사드 배치를 둘러싼 정쟁중단과 국가안보를 위한 ‘여ㆍ야ㆍ정 안보협의체’의 구성을 제안하며 초당적 협력을 호소했다.

김 지사는 16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쏘아대는 상황임에도 중앙정치권은 정쟁에만 몰두하면서 서로 다른 주장으로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며 “나라의 안위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국가 자존과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에는 국론결집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여야와 정파적 이익을 떠나 엄중한 비상 상황임을 감안해 국가안보를 함께 지켜내기 위한 여야정 안보협의체를 즉각 구성해 가동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김 지사가 최근 북한 발 안보 위협과 관련된 행보에 나서자 정치권은 안보이슈 선점을 통한 보수층 결집으로 보수 후보로서의 입지를 굳히겠다는 전략으로 보고 있다.

김 지사는 “이제 우리는 우리의 생존권을 우리가 수호하지 않으면 안 되는 절체절명의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사드 배치 정당성을 강조하며 “사드 배치를 감내한 경북 성주와 김천에서는 엄청난 아픔과 숱한 상처가 있었지만 국가안위 만큼은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는 역사적 소명을 받들고자, 크나큰 희생을 각오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견 직후 김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성주, 김천 지역에 배치하는 사드로는 국토 전방위 체제가 상당히 어렵다”며 “수도권 방위라든지, 구체적으로 할 수 있는 여러 지역도 동시에 배치가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대선 출마선언 시점을 두고 “나라가 지금 혼란스럽고 탄핵정국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선을 주장하기 상당히 어렵다”면서 “준비는 하고 있고 출마시점은 탄핵 정국에 따라서 결정할 것”이라고 헌재의 탄핵심판 결과 이후를 시사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