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보수 궤멸 위기 책임은 박 전 대통령”

바른정당 대구시당 기자회견서 ‘헌재 결정 불복’ 등 비난

2017.03.19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이 ‘보수 궤멸 위기’를 만든 장본인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목했다.

유 의원은 19일 바른정당 대구시당 기자회견에서 “보수가 궤멸할 위기에 놓인 책임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있다”면서 “보수는 궤멸할 위기, 완전히 무너져 흔적도 없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헌법재판소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 사건에 대해) 헌법과 법률을 위배했다고 분명히 적시했다”며 “국민은 책임을 묻고 있으나 박 전 대통령은 헌재 결정에 승복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박 전 대통령을 이렇게 망쳐놓은 자들은 스스로 진박(진짜 친박)이라고 하는 정치꾼들”이라며 “국가와 국민 신임을 배반한 것은 박 전 대통령과 진박들이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친박계를 겨냥해선 “전직 대통령을 앞세워 뒷골목 건달과 같은 행태를 보인다”며 “이 같은 행동은 박 전 대통령을 구하기는커녕 더 망가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유 의원은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출마를 선언한 한국당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 “1심 유죄, 2심 무죄에 이어 대법원 판결이 남아있는 상태에서의 대선출마는 당선돼도 판결로 인해 자리에서 물러난 사례가 이전에도 많았다”며 “내가 홍 지사라면 대권 출마는 상상할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홍 지사가 탄핵결정에 대해 반대하는 뉘앙스가 있는데 탄핵결정에 대해 본인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하며 만약에 홍 지사가 자유 한국당에 대권주자로 선출되더라도 같이 할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유 의원은 경제와 안보 두 축을 굳건히 지킬 후보는 경제전문가, 안보전문가인 자신밖에 없음을 강조하고 대세론을 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대선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유 의원은 회견에 앞서 대구 계산성당을 찾아 미사에 참여한 뒤 신자들과 대화했고 회견을 마친 뒤에는 지역 대학생 모임인 ‘정치를 말하는 사람들’과 면담하고 취업 등의 고민을 청취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