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비리 관련 대선 후 특검 추진

4당 원내대표, 쟁점안 처리 논의 국회선진화법 개정도 의견모아

2017.03.20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4당은 20일 부산 ‘엘시티 비리 의혹’과 관련해 대선 후 특검 수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국회선진화법 개정과 대통령직 인수위법 개정 등에도 의견을 모았다.

반면 개헌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한국당 정우택, 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주승용, 바른정당 주호영(대구 수성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경제민주화 관련법, 국회 선진화법, 엘시티 특검법 등 쟁점 법안 처리를 논의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대변인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우선 엘시티 특검법 도입에 원칙적으로 합의했고 (그 시기는) 대선 이후에 추진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또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조물 책임법, 대규모 유통법에서의 거래공정에 관한 법률 등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들을 이번 3월 임시회에서 처리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대통령직 인수 관련 법안 개정에도 합의했다.

한국당 정태옥(대구 북구갑) 대변인은 “인수위 존속기간과 장관추천에 관해서 논의한 뒤 오는 27일에 만났을 때에 원칙적 합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4당은 또 국회선진화법 개정안을 3월 임시국회에서 합의해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증인채택을 안건조정에서 제외하고, 신속처리 안건의 지정을 엄격하게 하기로 했으며 개정된 국회선진화법은 차기 국회인 21대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검찰개혁과 관련해선 각 당이 이견을 보여 원내 수석부대표들이 다시 논의한 뒤 다음 주 원내대표 회동에서 최종 합의할 방침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