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TK인재 반드시 등용”

고향 대구서 문 지지 호소 “통합 시작과 완결은 대구”

2017.04.19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고향 대구를 찾아 민생ㆍ통합ㆍ주권을 강조하며 자당의 문재인 대선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민주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가 가진 예산권, 정부의 예산편성권을 통해 대구ㆍ경북(TK)의 경제를 살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문 후보가 대구공약으로 약속한 미래형자율자동차 선도도시 추진을 언급하며 “문 후보가 당선되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3기 민주정부 정책추진에 대구ㆍ경북 인재를 반드시 참여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또 “‘대끼리(매우 좋다) 유세단’을 통해 시ㆍ도민께 지역 예산과 정책을 챙기겠다고 약속드리겠다”며 “문재인을 화끈하게 도와달라. 친정에서 민주당 체면을 세워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가 대구에서 (선거운동)스타트를 했다.
통합의 시작과 완결도 ‘대구’라는 마음일 것”이라며 “대선에서 승리하면 당ㆍ정ㆍ청이 대구를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후보의 안보관과 관련 “북한이 공산당에 접수되자 온 가족이 목숨을 걸고 피난했다.
문 후보의 출생과 특전사 복무가 그의 투철한 안보관, 애국심을 증명한다”며 “한반도 평화정착과 전쟁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 문 후보가 지키려는 가치”라고 설명했다.

또 문 후보 아들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반칙을 할 분이 전혀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잘라 말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해선 “사드는 외교의 한 부분이다.
사드는 북한 핵에서 시발한 게 아니냐”며 “중요한 것은 북학 핵 능력을 동결시키고 해법을 찾는 것이다.
외교 문제를 잘 풀 수 있는 정당은 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선거는 국민이 가진 권리이며 투표를 통해 나와 후세의 삶을 나아지게 해야 한다”며 “부정부패에 대한 심판을 제대로 해야 국민주권시대가 열린다.
동정과 인정에 이끌리고 딱하다고 투표하면 나와 아들ㆍ딸의 삶이 딱해지고 불쌍해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추 대표는 이날 대구지역 화물노동조합의 문 후보 지지선언에 참석한 뒤 서문시장과 칠성시장, 2ㆍ28기념중앙공원, 동성로를 찾아 문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고정일 기자
kji@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