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묘지 참배한 대선 후보들…“정신 계승하자” 한목소리

4·19 혁명 57주년 맞아

2017.04.19

4ㆍ19 혁명 57주년을 맞아 각 정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들이 국립 4ㆍ19 민주묘지를 일제히 참배했다.

이들은 ‘4ㆍ19 정신 계승’을 한 목소리로 외치며 개혁 의지를 다졌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19일 고 김주열 열사 묘소 등 민주묘지 내 398기 묘비에 모두 헌화했다.

문 후보는 오전 8시께 김 열사 묘소에 헌화하고 방명록에 ‘촛불로 되살아난 4ㆍ19 정신, 정의로운 통합으로 완수하겠습니다’라고 썼다.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난 문 후보는 “이번 대선은 ‘촛불 혁명’을 완성시키는 대선”이라며 “이번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이뤄야만 촛불 정신을 살려낼 수 있다 만약 이번에도 촛불 정신을 받들지 않는 그런 대통령이 당선된다면, 6월 항쟁 이후 민주정부를 수립하지 못했던 것과 똑같은 결과가 되풀이될 것”이라고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촛불집회에 참석하지 않아 온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중소기업중앙회 CEO 혁신 포럼 참석 등 오전 일정을 소화한 뒤 11시께 민주묘지에 들렀다.

방명록에는 ‘이 땅의 민중주의가 아닌 민주주의를’이라고 적었다.

홍 후보는 민주묘지 방문 이유에 대해 “4ㆍ19 혁명은 이 땅의 청년들이 만들어 낸 민주주의인데 최근 한국 민주주의가 민중주의로 바뀌고 있어 참으로 걱정스럽다”며 “4ㆍ19 혁명의 본래 의미를 되찾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가장 일찍 민주묘지를 찾은 안철수 후보는 민주열사들의 묘역에 참배를 하고 헌화와 분향을 했다.

안 후보는 방명록에 “4ㆍ19 정신을 계승해 국민이 이기는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라고 썼다.

방명록 작성 직후에는 ‘4ㆍ19혁명 세계 4대 민주화혁명 인정 천만인 서명’에 동참했다.

안 후보는 고 김주열 열사 묘역을 찾아 무릎을 꿇고 비석을 어루만지며 추모의 뜻을 표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묘지를 참배한 뒤 “4ㆍ19 정신을 이어받아 정의로운 민주공화국 건설에 신명을 바치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4ㆍ19 혁명 세계 4대 민주화혁명 성취를 기원한다”고 방명록 메시지를 작성했다.
그는 “이제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데 좋은 일보다는 힘든 일이 기다라고 있다.
국가 리더십의 역할이 중요한 때”라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이날 방송기자클럽 토론회 참석으로 4·19 묘지를 찾지는 못했지만 메시지를 내어 “주권자의 위대한 힘을 믿고 ‘노동이 당당한 나라’, ‘내 삶을 바꾸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나가겠다”며 “그것이 4ㆍ19 혁명 정신을 계승하여 촛불혁명을 완수하는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