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15명 ‘역대 최다’…“벽보 붙이려니 난감하네요”

부착공간 부족에 건물주·주민 반발까지 10m 길이 필요…일부선 두줄꺾기 불가피

2017.04.20

20일 오후 대구 중구 종로초등학교 뒤편 펜스에 19대 대통령 선거후보 벽보가 가로로 길게 부착돼 있다.<br> 대통령선거 사상 최대인 15명이 출마, 벽보 길이만 8.3m에 이르러 선관위 관계자들이 벽보부착 장소를 찾느라 곤욕을 치렀다.<br><br />
조영선 기자 zeroline@idaegu.com
20일 오후 대구 중구 종로초등학교 뒤편 펜스에 19대 대통령 선거후보 벽보가 가로로 길게 부착돼 있다.
대통령선거 사상 최대인 15명이 출마, 벽보 길이만 8.3m에 이르러 선관위 관계자들이 벽보부착 장소를 찾느라 곤욕을 치렀다.

조영선 기자 zeroline@idaegu.com


“올해는 유독 선거벽보 붙이기가 어렵네요.”
올해 대통령 선거에 역대 최다인 15명이 후보로 등록하면서 선관위를 비롯해 현장에서 선거업무를 담당하는 동 주민센터 직원들이 선거벽보 붙이기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후보자 수가 많다 보니 기존에 충분했던 벽보 부착공간이 부족해 벽보를 부착할 다른 공간을 찾는 데 혈안이 돼 있는데다 충분한 공간을 찾더라도 건물주나 주민들 반발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
20일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와 일선 동 주민센터 등에 따르면 동 주민센터는 이날부터 22일까지 선관위로부터 선거벽보를 받아 적절한 위치에 부착해야 한다.
선거법상 벽보는 인구 1천 명당 1부(동ㆍ읍 기준, 최소 5부)를 설치하도록 규정돼 있어 대구에는 모두 2천826부의 벽보가 설치된다.

문제는 대선 후보자만 15명에 달해 선관위 안내문을 포함, 총 16장을 한 장소에 부착해야 한다는 것이다.

선거법상 대선 벽보 가로길이는 52㎝로 정해져 있어 벽보를 일렬로 붙이는 데 최소 8.3m의 공간이 필요하다.
여유공간을 고려하면 적어도 10m 이상 길이가 확보돼야 한다.

이 같은 상황에 적게는 5부에서 많게는 50부 이상 관내에 부착해야 하는 동 주민센터들은 장소 선정에 애를 먹어야 했다.

10m 이상 되는 담벼락이나 펜스는 한정된데다 유동인구와 민원 여부, 벽보 훼손의 가능성 등도 함께 고려해야 했기 때문.
중구 동인동주민센터의 박복환 동장은 “학교 담벼락 등을 주로 이용하면 되겠지만 일부 주택가 등은 일렬 부착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며 “때문에 올해 동인동에서 벽보가 부착되는 11곳 가운데 절반 정도가 새로운 장소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벽보 2열 부착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는 내부 규정을 둬 여건에 따라 2열로 붙이는 것을 허용하고 있지만 후보 간 형평성 문제가 불거질 수 있는데다 분리 부착에 대한 명확한 기준도 없어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다.

박 동장은 “최대한 일렬로 붙이기 위해 장소를 물색했지만 동인4가동경로당 등 1~2군데 정도는 2열로 붙일 수 밖에 없을 것 같다”며 “후보 간 형평성과 유권자들의 가독성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부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달서구의 또 다른 동주민센터 관계자는 “공장지역이나 주택가의 담에 벽보를 부착하려 해도 선거 홍보에 적합하지 않은 외진 곳이거나 공장이나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쳐 장소 선정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구시선관위 관계자는 “현재 벽보를 붙일 장소는 모두 결정이 난 상태지만 주민 반발 등 상황에 따라 장소변경이 불가피한 곳이 생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