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북도당, 5·18 진상규명 촉구

“발포책임자 제대로 못 밝혀 “37년 지나도 아픔은 진행형”

2017.05.17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이 5ㆍ18광주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아 발포책임자 규명 등 5ㆍ18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경북도당은 이날 논평에서 “1980년 광주민주화 운동은 신군부 세력을 거부하고 민주화를 염원하던 의로운 시민들의 항쟁이었고 민권운동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5월18일부터 계엄군이 무력진압을 자행하고 충정작전이 완료된 27일까지 광주는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생지옥과도 같았다.
37년이 지났지만 그 아픔은 아직도 진행형이다”고 밝혔다.

경북도당은 “그동안 광주민주화운동 책임자 처벌에 대한 요구가 있었고, 광주특위와 청문회도 있었지만 발포책임자가 누군지 등 진상이 제대로 규명되지 못했다”며 “‘임을위한 행진곡’의 5ㆍ18 공식 기념곡 지정과 과거사 진상 규명은 우리들의 숙제”라고 지적했다.

고정일 기자 kji@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