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의회 ‘동물원 수성구 이전 반대’ 결의문

“군민 기대 저버렸다”…자료공개 요구·대구시장 항의 방문 예정

2017.05.18

달성군의회는 18일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에 대한 명확한 자료 공개를 요구하고 대구시장을 항의 방문하기로 결의했다.<br>
달성군의회는 18일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에 대한 명확한 자료 공개를 요구하고 대구시장을 항의 방문하기로 결의했다.


대구 달성군의회는 지난 18일 제25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달성공원 동물원 대구대공원으로의 이전 반대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날 결의문에는 지난 16일 대구시장의 대구대공원 개발 방안 발표와 함께 ‘동물원 이전은 대구대공원 개발사업과 연계된 사항이지 이전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는 발표는 “그동안 동물원 이전과 관련해 입지선정 및 타당성 용역 등을 수행한 대구시의 행정행위에 반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대구시의 일방적이고 졸속적인 결정은 대구교도소의 하빈면 이전과 함께 달성공원 동물원 또한 같은 지역으로 이전할 것이라는 24만 달성군민의 기대를 저버린 처사라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달성군의회는 “대구시의 오랜 숙원 사업인 대구교도소 이전 시 지역 이기주의를 버리고 대의의 마음으로 적극적으로 협조한 달성군 주민들에게 크나큰 상실감을 줬다”며 대구시의 이번 결정에 크게 반발했다.

의회는 이러한 결정이 내려진 데에 대한 그동안의 추진 과정과 명확한 자료 공개를 요구하고 빠른 시일 내 대구시장에게 항의 방문하기로 결의했다.

한편, 이날 채택된 결의문은 대구시장 및 대구시의회의장에 보낼 예정이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