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동물원 이전 일방적 결정…졸속행정”

조성제 시의원, 재검토 촉구

2017.05.18



조성제 대구시의원이 최근 시가 결정한 달성공원 동물원 이전과 관련, 시가 지역간 갈등만 부추기면서 시간만 끌고 있다가 지금에 와서 해당 지역과 아무런 논의와 설득도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졸속행정을 하고 있다며 강력히 질타했다.

대구시는 지난 16일 2022년까지 대구대공원(187만9천㎡)을 공영개발 방식으로 개발하면서 공원 내 구름골(68만5천㎡) 지구에 달성공원 동물원을 이전할 계획을 발표했다.
동물원이전은 시가 1993년 12월에 수성구 삼덕동 일대를 대구대공원으로 결정하고 2001년 1월 공원조성계획을 결정고시 하면서 구름골 일대를 민자유치를 전제로 해서 동물원을 조성하기로 계획했다.

2013년 시는 기존 구름골의 민자유치 미 성사, 달성군의 동물원유치활동, 달성역사공원 조성사업 등이 맞물려 있어 합리적인 동물원 이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대구경북연구원에 ‘동물원이전 타당성조사 연구용역’을 줘 후보지로 기존 구름골, 문양역(달성군 다사읍), 대평(달성군 하빈면) 등 3곳을 결정했다.
하지만 최근까지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못하고 흐지부지된 상태였다.

조성제 의원은 “2012년 8월부터 동물원 유치에 사활을 걸었던 달성군민들의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만큼 매우 크다”며 “시가 당초 계획한 대구대공원으로 이전하려고 했으면 이전적지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의사표명을 분명히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구대공원에 동물원이 반드시 들어가야 할 이유가 없다”라며 “대구대공원은 계획한대로 개발하고 동물원은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서라도 달성군 쪽으로 이전돼야 한다”고 달성공원동물원이전 재검토를 촉구했다.
김승근 기자 ks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