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원내대표와 오찬회동 여 “개혁 드라이브 적극 지원” 야 “현안따라 능동적 대처”

오늘 대통령 ‘협치’ 첫 시험대…청문회 등 공감대 형성 주목

2017.05.18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19일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하며 여소야대 정국의 국정동력 확보를 위한 ‘협치’가 첫 시험대에 오른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ㆍ자유한국당 정우택ㆍ국민의당 김동철ㆍ바른정당 주호영ㆍ정의당 노회찬 등 5당 원내대표와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이날 만남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한 새정부 내각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일자리 추경 등 시급한 현안에 대한 공감대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여야 정치권은 이번 회동에 일제히 기대감을 표시하면서도 허심탄회하게 할 말은 하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여당인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에 맞춰 ‘수평적 당청관계’ 설정에 방점을 찍고 문 대통령의 초반 개혁 드라이브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내각 인사청문회,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 개혁과제와 사드 배치, 북핵 대응방안 등이 다뤄지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한국당 등 야권은 현안별로 협력할 것은 협력하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 대해선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기본입장아래 10조원 일자리추경, 인사청문회, 사드배치 등 글로벌 안보 및 대북관 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표명에 따라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며 단단히 벼르고 있다.

다만 과도한 정권 발목잡기로 비쳐질 수 있는 만큼 협력할 것은 협력하되 비판적 협력자 모드로 현안별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날 만남이 특별한 의제를 갖기보다 향후 청와대와 국회의 관계를 원만하게 풀어 가자는 원론적인 차원의 대화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서 어떤 이야기를 할 것이냐는 말에 “지금까지는 정부와 여당조차도 의사소통이 안 돼서 엇박자가 많이 났는데 정부와 여당, 야당 간의 활발한 소통으로 정책의 완성도를 높이고 성공할 수 있도록 잘 해달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귀띔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