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어린이 통학로 교통사고 예방 앞장

2017.10.11

최길영 시의원
최길영 시의원


대구시의회 최길영 의원(교육위원회)이 제253회 임시회에서 어린이 통학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대구시 어린이 통학로 교통안전에 관한 조례안’을 발의했다.

이번 제정 조례안은 어린이 보호구역을 포함해 등ㆍ하교 어린이들을 위한 안전한 통학로 상에서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필요한 교통안전 기본계획 수립 및 시장의 지원근거 등을 규정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최근 5년간 대구시에서는 어린이 보호구역 6개소 당 1번씩 사고가 있었고 초등학생 1만명당 2명이 사고를 경험했다.
특히 어린이보호구역내 불법 주ㆍ정차와 하교 시 어린이 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의 50%가 발생하는 것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최길영 의원은 “2016년 전국에서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 중 대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4.7%인 반면, 어린이 보호구역만 놓고 보면 대구가 4.8%를 차지하고 있어 대구에서 어린이 보호구역의 실효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김승근 기자 ks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