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풍하수처리장 유해가스 대책 시급”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 감사 글로벌게임센터 활성화 주문

2017.11.12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오철환)가 현풍하수처리장 유해가스발생 등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제환경위원회는 지난 10일 실시한 2017년도 대구시 환경공단 및 디지털산업진흥원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현풍하수처리장 부식성 유해가스 발생’, ‘인명사고 방지 대책’, ‘대구 글로벌게임센터 운영’, ‘국가정보관리원과 연계한 지역ICT산업 육성방안’ 등 주요 사업들에 대한 감사를 펼쳤다.

특히 현풍하수처리장의 화학적산소요구량(COD)이 법정기준을 초과하고 있어 환경공단에서 법정 수질기준을 맞추기 위해 화학적 전처리시설 가동에 들어가는 매월 2천~3천만 원의 약품구입 비용 절감 대책을 물었다.

또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식성 유해가스가 시설은 물론 직원들의 안전에 위협이 되고 있는데 이에 대한 대책도 철저히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장상수 의원은 지난 2월에 발생한 환경공단 건조고화설비 내 사망사고를 언급하며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또 건립 추진 중인 국가정보관리원(제3정부통합전산센터)과 연계한 지역 ICT산업 육성방안에 대해 질의했다.
아울러 대구글로벌게임센터 입주기업 수와 고용인원이 매년 감소추세인 이유에 대해 따져 물으며 게임 관련 기업들이 지역을 지키며 꿈을 이뤄나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줄 것을 당부했다.

신원섭 의원은 DIP에서 추진하는 사업 중 지역 업체 참여비율이 저조한 점을 지적하며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지역 업체의 참여기회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박일환 의원은 환경공단에서 추진중인 우수 환경기업 해외진출과 관련, 지역의 물 관련 기업들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 것을 주문했다.

최인철 의원은 지역제품 온라인마케팅 지원사업의 성과에 대해 질의하며 온라인 공동 브랜드관 ‘다채몰’ 운영의 내실화를 통해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워줄 것을 당부했다.

김승근 기자 ks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