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관계 복원 공식화…사드 갈등도 해결 국면

정상회담서 협력강화 합의

2017.11.12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사드 배치로 악화된 한국과 중국의 관계를 복원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양 정상은 12월 중국 베이징에서 다시 만나 한ㆍ중 관계 발전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의 방중에 대한 답방 형태로 내년 2월 시 주석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도 추진되는 등 극단으로 치닫던 사드 갈등도 다음 달을 전후로 본격 해결 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이제 대화의 단초를 마련한 상황이라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남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안보상황의 안정적 관리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문재인 대통령의 12월 중국 방문 △고위급 대화 확대 △모든 분야의 교류협력 조기 정상화 등에 합의했다.

두 정상은 이날 북한 문제와 관련 ‘북한이 도발하지 않는 상황 유지’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평화적인 북핵 문제 해법을 찾기 위해 소통과 협력을 한층 강화키로 했다.

특히 사드 문제와 관련해선 지난달 31일 발표한 ‘양국 관계개선 방안에 관한 발표 내용’을 토대로 양국이 모든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정상궤도로 조속히 회복시키기로 합의했다.

사드 갈등에 마침표를 찍고 미래지향적 발전을 추진할 것을 양국 정상이 공식화했다는 점이 주목을 끈다.
시 주석은 이와 관련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이라고 펑가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