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핵해결 위한 회원국 역할 당부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 강조

2017.11.14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아세안(ASEANㆍ동남아국가연합)+3(한ㆍ중ㆍ일) 협력 현황 및 미래 협력방향을 논의하고 동아시아 평화공동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20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핵ㆍ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국제사회가 단합하여 북한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안보리 결의를 철저하게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토대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해 아세안+3 회원국들이 적극적 역할을 지속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아세안+3 협력이 출범 20주년을 맞이해 역내 구성원들의 삶을 지키고 돌보는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을 위해 한 차원 더 성숙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동남아 순방 계기에 발표한 ‘한-아세안 미래 공동체 구상’이 아세안 공동체의 번영에 기여함으로써 동아시아 공동체 실현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진정한 동아시아 공동체는 학계ㆍ재계ㆍ시민사회와의 폭넓은 소통은 물론 한ㆍ중ㆍ일 3국과 아세안 간의 지리적 경계 없는 유대감 속에서 실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한ㆍ중ㆍ일 3국과 아세안 간 상호 선순환적인 협력을 통해 동아시아 공동체 건설에 기여할 수 있게 3국 협력 정상화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 2월 평창 동계 올림픽을 시작으로 일본 도쿄(2020년)ㆍ중국 베이징(2022년)으로 이어지는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ㆍ협력을 증진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아세안 정상들은 미래 협력방향을 제시한 ‘마닐라 선언’ 채택을 환영하고 2020년 동아시아 경제 공동체 건설 추진에 대한 공동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