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유승민 첫 회동…‘중도보수통합’ 속도 내나

안 “개혁 파트너로 협력” 유 “많은 부분 생각 일치”

2017.11.14

정계 개편이 정치권의 뜨거운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 바른정당 유승민(대구 동구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4일 만났다.

양당 대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 ‘중도보수통합’의 불씨가 살아있음을 감지케 했다.

유 대표는 이날 안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양당의 협력 가능성을 논의하려고 방문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언급하며 “바른정당과 많은 부분에서 생각이 일치하고 또 국가적으로 제일 중요한 안보ㆍ경제ㆍ민생ㆍ개혁에 대해 생각이 많이 일치해 협력할 부분이 굉장히 넓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기득권 정치를 깨고 새로운 정치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며 “함께 새로운 개혁의 파트너로서 할 수 있는 여러 일에 대해 깊은 논의와 협력을 시작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그동안 양당의 연대 및 통합 논의에 최대 걸림돌로 꼽혀 온 ‘햇볕정책ㆍ호남 배제’ 문제에 있어서도 상당 부분 오해를 풀었다는 뜻을 내비쳤다.

비공개 회동 후 유 대표는 “(안 대표에게) 호남을 배제하자는 이야기를 한 적이 없고, 정말 미래를 위해 정치개혁을 하려면 아무도 해내지 못했던 지역주의 극복을 하자는 이야기라는 점, 우리 정치가 지역주의의 늪에 빠져서는 안 된다는 취지라는 설명을 드렸다”고 했다.

안 대표는 유 대표가 “오해”라며 “본인은 전혀 그런 의도로 얘기하지 않았다.
과거보다 미래에 대해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바른정당과의 연대ㆍ통합 논의가 본격화되면서 국민의당 일부에서 ‘호남을 배제하려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두 대표가 이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이다.

유 대표는 “오늘 아침 바른정당 회의에서 의원들에게 ‘국민의당과 함께 대화하고 소통하는 대화 창구를 만들겠다’고 얘기해서 동의를 구했다”며 “안 대표에게도 여러 가지 창구가 있으니 그런 창구를 통해서 솔직한 대화가 오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다만 관심이 집중된 내년 지방선거에서의 선거연대와 관련해서는 두 대표 모두 말을 아꼈다.

안 대표는 “우선 당장 예산과 개혁 입법이 현안이니 그 부분을 함께 공조해서 열심히 성과를 내면 자연스럽게 선거연대까지 논의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 않겠나”라고 했다.

유 대표도 “안 대표가 정책연대, 선거연대 그런 말을 얼핏 하는데 제가 분명한 답은 아직 못 드렸다”고 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들의 연대ㆍ통합론은 국민의당 최대 지지기반인 호남의 반발 등 양당의 정체성 문제 극복 여부에 판가름 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