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UAE, 전략적 동반자 관계 ‘공고히’

에너지·전자 등 협력 강화…칼둔 청장, 언론 의혹에 유감 표명

2018.01.09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가 9일 양국 관계의 돈독함을 과시, 갈등설을 일축하며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로 했다.

특히 양국은 에너지, 전자, 관광 등 경제ㆍ문화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군사 분야에서의 협력 및 공조 가능성도 열어뒀다.

UAE 무함마드 왕세제의 특사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각각 면담하고 양국간 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만난 칼둔 청장은 무함마드 왕세제의 친서를 전달했다.

친서에는 한국이 UAE에 수출한 바카라 원전 준공식에 초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칼둔 청장과 만나 “앞으로는 양국 관계를 ‘아크부대’의 이름처럼 진정한 형제 국가로 발전 시켜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임 비서실장은 비공개 회담 자리에서 그동안 한국 언론들이 양국 관계에 대한 각종 보도를 한 데 대해 칼둔 청장이 유감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칼둔 청장은 양국 관계를 결혼 생활에 빗대며 “결혼 생활이 항상 좋을 수만은 없고, 안 좋을 수도 있지만 서로 극복하는 게 결혼 아니겠나”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상훈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