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구시장 출마 선언… 이승천 전 정무수석 “지역 변화”

민주당 후보 경선 본격화 이상식 후보 “선의의 경쟁할 것”

2018.02.12

이승천 후보
이승천 후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 경선도 본격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승천 국회의장 전 정무수석은 12일 대구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수석은 이날 대구테크노파크 신기술산업지원센터 강당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가 계속 뒷걸음질 쳐온 것은 정치가 고여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 대구시장 선거는 반드시 자유한국당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출마선언문을 통해 “경쟁이 사라진 대구의 정치적 구조가 자유한국당을 오만과 독선으로 몰아갔고 시민이 아닌 권력의 눈치를 보게 만들었다”며 “이제는 시민이 결정하는 정치를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한 주요공약으로는 노후산업단지 재개발을 통한 중소기업 육성, ICT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공장 보급 확산, 지식기반 기업지원 플랫폼 강화, 스마트 생태도시 조성 등이다.

특히 이날 같은 당 대구시장 선거 후보로 나선 이상식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이 출마 회견장에 참석해 “당내 경선이 활력을 일으키고 선의의 경쟁을 통해 당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 전 정무수석의 출마선언을 축하했다.

이승천 전 국회의장 정무수석은 대구 능인고와 계명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대구미래대 부교수를 거쳐 민주당 대구 동구을 지역위원장과 민주당 윤리위원,민주당 정책조직위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2010년 지방선거 민주당 대구시장 후보와 20대 총선 민주당 대구 동구을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바 있다.

김우정 기자 kw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