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바른미래당’ 공식 출범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

“지방선거가 최우선 과제” “출마·비례대표 출당 부인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문제 “당위한 역할 마다 않을 것”

2018.02.13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이 13일 공식 출범했다.

양측은 이날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출범대회에서 합당안을 추인하고 바른미래당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초대 공동대표에는 유승민(대구 동구을) 의원과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선임됐다.

두 공동대표는 최우선 과제로 6ㆍ13 지방선거를 꼽으며 “책임지고 치르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지방선거 출마는 공식 부인했다.
비례대표 출당도 거부했다.

유 대표는 킨텍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신의 대구시장 출마 여부에 대해 “저는 서울시장이든 대구시장이든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여러번 분명히 밝혔고 지금도 그 생각에 변화가 없다”고 쐐기를 박았다.

유 대표는 “분명히 말한다.
지방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끝나는 날 사퇴하겠다.
그 약속을 지킬 것이고 대구시장은 훌륭한 후보가 있는지 찾아보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구시장은 바른미래당이 한국당, 더불어민주당과 정면대결 벌여야 한다”며 “최선의 후보를 내서 제가 직접 뛰어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후보자에 대해선 “좋은 사람이 있어 설득하고 있는데 고사 중이다”고 말했다.

다만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서울시장 출마 문제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 대표는 “당을 위해 필요한 역할이 주어지면 마다하지 않으리라 기대한다”며 “유 대표와 심도있게 논의하고 분석해서 안 대표에게 부탁하겠다”고 답했다.

유 대표는 “안 대표가 결심할 문제다”면서도 “늦지 않게 결심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새로 출범한 바른미래당은 시작부터 중도보수적 정체성을 보이고 있다.

실제 당헌에는 바른미래당의 목적으로 ‘자유민주주의와 공정한 시장경제를 통해 굳건한 안보 속에서 평화통일을 지향한다’는 내용이 삽입됐다.

정강정책에도 햇볕정책 대신 △국민이 안심하는 안보태세 구축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노력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력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는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지낸 김동철 의원이 선임됐다.

정책위의장은 바른정당 출신 지상욱 의원, 최고위원은 바른정당 정운천, 하태경 의원이, 국민의당 출신으로 김중로, 권은희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또 안살림을 맡는 사무총장에는 국민의당 출신 이태규 의원이 선임됐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