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진보 김태일 후보 낙점 보수 단일화 합의 ‘아직’

대구시교육감선거 후보자 윤곽 현재 예비후보 3명 등록 김사열 후보 중도노선 표방 진보 2파전…각개구도 양상

2018.03.13

이태열 전 교육장
이태열 전 교육장


김사열 교수
김사열 교수


김태일 교수
김태일 교수


6ㆍ13지방선거일이 다가오면서 대구시교육감 후보자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당초 지역교육계에서는 대구시교육감 선거가 보수ㆍ진보 진영의 후보들 간의 대결로 치러질 것이라고 전망했었다.

그동안 양 진영은 다양한 경선방식을 제시하는 등 후보단일화를 추진해왔다.

진보진영의 경우 5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대구가 기다려 온 혁신교육감 만들기 시민네트워크’(이하 혁신네트워크)가 단일화를 추진해 출마뜻을 밝혀온 후보들 간의 단일화를 추진, 시민단체 후보로 김태일 교수가 낙점됐다.

혁신네트워크는 김 교수를 두고 단수 후보 찬반투표를 거쳐 경선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보수진영은 대구학부모연합회 등 50여 개 단체가 참여하는 ‘좋은 교육감추대 국민운동대구본부’(이하 대구 교추본)가 지난 1월 보수진영 시교육감 후보 단일화 방안을 밝혔다.

이에 따라 강은희 전 여성가족부 장관과 이태열 전 대구남부교육지원청 교육장이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대구 교추본 관계자는 “두 사람이 경선에 반영하는 여론조사 비율 문제를 놓고 의견이 갈리고 있다”며 “합의되면 오는 25일께 단일화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변에서는 두 사람 모두 출마 의지가 강해 단일화가 어려울 것이는 분석이 많다.

진보진영 후보로 분류됐던 김사열 경북대 교수는 ‘교육은 진영논리에 빠지면 안 된다’는 이유로 단일화에 반대하며 중도노선을 표방하고 표밭갈이에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로 등록한 인사는 강은희 전 여성가족부장관과 김사열 경북대교수, 이태열 전 대구남부교육지원청 교육장 등 3명이다.
김태일 교수는 아직 예비후보 등록을 않았다.

교육계관계자는 “경선 분위기, 후보 의지 등을 봤을 때 현재 교육감 선거가 진보 대 보수 대결이라기보다는 각개 구도로 가고 있다고 보는 편이 맞을 것 같다”며 “진보 성향의 교육감 후보는 2파전 양상이 전개될 전망이지만 보수진영에서 후보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진보진영에서도 극적인 ‘연대’를 이룰 가능성은 아직 남아 있다”고 말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