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훈 원장아베 일 총리 만나 “비핵화 위한 노력 높이 평가”

남북관계 등 한반도 정세 논의 남·북·미 정상 메시지 전달 정부, 중재외교 숨가쁘게 진행

2018.03.13

한국은 ‘협력’을 말했고, 일본은 ‘공조’를 언급했다.

급물살을 타고 있는 북ㆍ미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해 주변국의 협조를 얻으려는 우리 정부의 중재외교가 숨가쁘게 이어지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 대화를 높게 평가하며 경의를 표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아베 총리는 이날 일본 도쿄 아카사카에 위치한 총리관저에서 만나 한반도 정세 관련 한국 정부의 방북ㆍ방미 결과와 한ㆍ일 관계에 대해 논의했다.

일본은 대북 특사단이 방북에 이은 미국 방문에서 북ㆍ미 정상회담이 전격적으로 성사되자 즉각 미ㆍ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나설만큼 ‘재팬패싱’을 우려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서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아울러 다음 달 말 열리는 남ㆍ북 정상회담과 5월 북ㆍ미 정상회담에 일본의 지지를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 대화를 일본은 (높이) 평가한다”며 “남북관계의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를 가져온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선 남ㆍ북관계 진전 등을 평가하며 그동안 대북 강경론에서 대화로 선회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 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며 시간끌기 용이란 그동안의 시각에서 벗어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또 “문 대통령이 특사를 보내서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를 소상히 설명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며 “현재의 상황변화는 그동안 한ㆍ미ㆍ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공조해온 결과로 평가한다”고 했다.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 사이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의 뜻”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