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드루킹 사건’ 정치권 강타… 여 ‘확산 차단’ vs 야 ‘총공세’…청와대는 ‘선긋기’

민주, 최고위서 댓글사태 당사자 2명 제명 홍 “김경수-드루킹 문자 수사” 유 “특검 도입” 청와대 “캠프때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2018.04.16

더불어민주당 전 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의 인터넷 댓글조작, 이른바 ‘드루킹 사건’이 정치권을 강타하며 정쟁의 소용돌이로 빠지고 있다.

민주당은 16일 경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김경수 의원의 연루 의혹이 있는 드루킹 파문 확산 차단에 적극 나서고 있는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당은 의혹을 확인해야 한다며 집중공세를 펼쳤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말을 아끼면서도 청와대와 무관한 사안이라며 확실하게 선을 긋고 나섰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해당 보고가 있었다고 밝히면서 “(언론의) 보도에 대한 보고만 있었고 논의는 없었으며 청와대가 논의할 사안은 아니다”며 김씨와 김 의원이 수백차례 비밀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우리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대선을 전후해서도 김씨가 문재인 캠프 및 여권 인사들과 접촉하려 했던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 “캠프 때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며 “청와대가 조사할 사건은 정부가 출범한 이후 공직자로서 어떤 비위가 있었는가를 조사하는 것으로 경계선을 정확하게 지켰으면 좋겠다.
자꾸 오버랩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대응은 사안 자체가 김씨 비위 사실 이외에는 아직 실체가 드러나지 않은 만큼 일일이 대응했다가는 자칫 야당의 공세에 말려들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자 6월 지방선거에서 경남지사에 출마하는 김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리자 다소 곤혹스러운 분위기도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야권은 총공세를 펼쳤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과) 오고 간 문자만 제대로 수사가 되면 진상이 바로 드러날 것”이라며 “김 의원은 본인이 떳떳하다면 여론 조작에 어느 정도 관여하고 가담했는지 언론에 공개하고 국민으로부터 판단을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유 대표는 “문제의 본질은 대선 때와 대선 이후에 댓글 공작을 한 김씨와 당시 문재인 후보 사이에 어떤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는 것”이라면서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당시 문 후보가 문자 폭탄을 ‘양념’이라고 할 때 정말 황당했고 이상하다고 생각했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이명박ㆍ박근혜 정권의 댓글 사건을 수사했던 것과 똑같이 철저히 수사해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댓글사태 당사자이자 당적을 가진 김씨와 우모씨 등 2명을 제명했다.

추미애 대표는 “우리당은 민주 정당으로 당 안팎의 숨은 민주주의 적들과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