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사열, 홍덕률에 대구교육감 후보 단일화 제안

김 “비교육전문가에 대구교육 맡길 수 없어” 홍 “진영논리 안돼” 즉답 피했지만 여지 남겨

2018.05.16

김사열 후보
김사열 후보


홍덕률 후보
홍덕률 후보


6ㆍ13 지방선거에 나선 김사열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홍덕률 예비후보에게 후보 단일화를 공개 제안했다.

김사열 후보는 “대구교육 혁신이라는 대명제와 대구교육의 미래를 진심으로 걱정하는 대구 시민 요구에 부응하고자 홍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저는 정치를 해본 경험도 없고 정치공학적 계산을 해본 사람도 아니다”며 “다만 저와 홍 후보와의 단일화는 이념을 넘어 건강한 대구교육을 만들겠다는 교육신념에 대한 단일화가 될 것이다”며 단일화 제안에 대한 의미를 설명했다.

또 “정치인이자 사업가, 지난 정권 수혜자라는 수식어가 붙은 비교육전문가 후보에게는 절대 대구교육을 맡길 수 없다는 시민 염원이 담긴 단일화”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홍덕률 후보는 ‘교육에서는 진영 논리에 기댄 연대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답변으로 즉답을 피했다.

김 후보의 제안에 대해 홍 후보는 입장 발표에서 “(자신은) 특정 진영의 후보라고 생각한 적이 없으며 이런 뜻을 일관되게 밝혀 왔다”며 “특정 진영 후보와 진영논리에 입각한 단일화는 대구교육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는 생각을 지금도 가지고 있으며 일관된 소신이고 교육철학”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진영논리와 관계없이 제안되는 주제라면 학생과 대구교육 발전을 위한 순수한 제안이라면 그것이 누구에 의한 어떤 제안이라도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추후 단일화 여지를 남겨둔 셈이다.

김사열 후보의 단일화 제안은 후보 등록을 1주일 남겨뒀지만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만한 뾰족한 묘책이 없다는 판단과 일각에서 제기한 대구지역 정서상 보수 후보 1명과 중도를 표방하는 2명의 후보가 격전을 벌일 경우 보수측이 유리할 것이라는 위기감의 발로로 분석된다.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 홍 후보 측과 사전 조율이 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율은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교육감 후보 출마를 선언했던 김태일 교수가 후보 사퇴 전 우리 두 사람에 대한 단일화를 제안하자 당시 홍 후보가 ‘공감한다’고 답하셨기에 충분히 뜻은 알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 후보 캠프는 떨떠름한 표정이다.
홍 후보 캠프 관계자는 “양측이 서로 조율해야 하는데 이런 절차가 없었다”며 “진정성이 있는 제안인지 의구심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