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구 시민들 “회담 성사 놀라…비핵화·종전 선언후 한반도 평화 정착 기대”

북핵 위험 제거시 지역기업 안정적 경제활동 가능 변화 진정성 느껴…이산가족 위한 환경 조성되길 남북 정치·경제·문화적 교류 활성화 발판 마련

2018.06.12

12일 오후 동대구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ㆍ미 정상회담을 TV 생중계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br>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br>  조영선 기자 zeroline@idaegu.com
12일 오후 동대구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북ㆍ미 정상회담을 TV 생중계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조영선 기자 zeroline@idaegu.com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12일 열렸다.

반세기가 넘게 평행선을 이어온 북미 양국 정상이 처음으로 마주 앉은 것이다.

이날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반도 항구적ㆍ안정적 평화 및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합의해 지역민들의 큰 관심을 일으켰다.

특히 이날 트럼프는 “한반도 전쟁 곧 종식될 것”이라고 발표해 비핵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회담을 바라보는 지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어봤다.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그동안 한반도를 둘러싼 여러 가지 대외경제환경 변화가 우리 기업들의 경영에 큰 변수로 작용해 왔고 그중에서도 북핵위협은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아온 대표적인 대외 리스크였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만큼 한반도에서 북핵을 비롯한 여러 가지 위험요소가 완전히 사라지고 이를 바탕으로 외국인 투자가 활발해지며 기업들도 안정적인 환경에서 경영활동에 매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 정착을 계기로 지역기업에도 새로운 시장과 기회가 더 많이 생겨나기를 기대한다.

△도재준 대구시의회 의장=북미 두 나라가 전후 65년 동안 적대시해 왔던 만큼 두 나라만의 이해득실을 떠나 한반도의 냉전을 종식시키고 평화와 번영의 새 길로 나아가는 회담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과거 사례들을 교훈 삼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동시에 북한의 체제보장과 제재해제, 그리고 끊임없는 관계 개선을 통해 한반도에서 전쟁을 끝내고 평화통일의 기틀이 마련돼야 하겠다.

남북은 물론 세계인의 간절한 염원을 저버리지 않도록 양 정상이 진중한 자세로 회담에 임해 ‘평화와 번영’이라는 회담의 결실을 전 세계인들과 함께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한다.

△진원철(67ㆍ대구지구이북도민연합회 전 소장)=실향민 어르신과 함께 온종일 북미정상회담 뉴스를 지켜봤다.
어르신들이 이구동성으로 ‘관계가 잘 발전해서 남북에 흩어진 가족이 왕래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기대하고 있고 나 또한 그렇다.
솔직히 지난 남북정상회담 때는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이 아닌지 우려했었다.
하지만 트럼프 미 대통령까지 만난 것을 보니 북한의 변화 등 진정성이 느껴진다.

북한이 과거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말고 생각을 달리 해줬으면 좋겠다.
그래서 이산가족끼리 서신이라도 교환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으면 좋겠다.

△장명익(57ㆍ칠곡군청)=북미정상회담은 그동안 살얼음판 같은 한반도가 핵전쟁의 공포로부터 해방되고 남북한이 평화롭게 살 수 있다는 희망을 안겨 줬다.

이번 회담을 계기로 북한은 핵을 완전히 포기하고 미국 등 선진국들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미래 한반도에 평화의 꽃을 피울 수 있는 초석이 되기를 소망한다.
기대와 흥분의 정상회담은 북한의 선 핵 포기, 미국의 후 경제발전지원 등 충분한 물밑협상의 결과물이다.

△박창재(34ㆍ회사원ㆍ대구 수성구 만촌동)= 북미 회담이 이뤄지기까지 취소될 위기도 있었는데 이렇게 열리게 돼서 기쁘다.
이날은 결국 한국전쟁 종식을 이끄는 역사적인 날이 될 것이다, 오늘 회담에서 많은 성과를 내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시작을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그런 의지를 서로 확인하는 좋은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

△이하석(70ㆍ대구문학관장)=두 정상이 세기의 악수를 나눴다.
이번 회담을 통해 북미 간의 관계 개선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남과 북이 함께 낙관적인 전망을 할 수 있는 상황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

앞으로 남과 북의 교류 역시 많아질 것이라 기대하는데, 정치ㆍ경제적인 교류도 중요하지만 문화적인 교류 역시 활발히 이뤄지길 바란다.

△이수인(21ㆍ대구대 일반사회교육과 2학년)=판문점 선언에서 다룬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적대행위 중단 등이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이며 이번 회담으로 한반도가 통일로 가는 초석이 됐으면 한다.
여러 고비를 거쳐 어렵게 성사된 자리인 만큼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

또 남북의 2차 정상회담과 같이 스스럼없이 자주 만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합의문에서 나아가 한반도에 실질적인 평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비핵화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바란다.

△신경호(71ㆍ통일을 실천하는 사람들 대구본부 상임대표)=북미정상회담이 남북 평화로 이어지는 지름길이었으면 좋겠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북한이 핵 폐기와 대륙간탄도 미사일 개발 중단 등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부분을 이행해 거짓 아닌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
세계 평화를 실현하는데 북한이 동참한다면 우리의 소원인 통일, 남북이 하나 될 것으로 믿는다.
오늘날 국제사회에서 평화보다 중요한 것은 없고 북미정상회담이 첫 시작이었으면 좋겠다.

△장미흠(34ㆍ회사원ㆍ대구 북구 태전동)씨=회담이 취소된다거나 미뤄진다는 얘기가 반복돼 걱정했었는데 두 정상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니 정말 회담이 성사된다는 실감이 났다.
상상도 못했던 일이라 놀랍다.

비핵화를 두고 양국 정상 사이에 서로 입장 차이가 있는 만큼 결과가 금방 나올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위대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에 큰 기대를 건다.

△김순호(55ㆍ주부ㆍ경주시 동천동)씨= 마치 꿈인가 싶기도 하고 기대감에 마음이 설렌다.
하지만 우리나라 문재인 대통령도 그 자리에 함께 참여해 3자회담으로 열려 남북 간 영원한 정전협정이 이루어진다면 정말 좋았을 텐데 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역사적인 장면을 지켜보면서 북미회담에 이어 판문점이든 평양이든 서울이든 우리나라에서 어디서든지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길 소원한다.

사회1ㆍ2부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