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광역단체장·교육감·기초단체장·광역의원·기초의원 순 개표

대구·경북지역 개표

2018.06.12

6ㆍ13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12일 오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실내체육관에 마련된 북구개표소에서 개표책임사무원들이 투표지 분류기 최종 점검 등을 하며 개표 준비에 한창이다.<br> <br />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6ㆍ13 지방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12일 오전 대구 북구 산격동 대구실내체육관에 마련된 북구개표소에서 개표책임사무원들이 투표지 분류기 최종 점검 등을 하며 개표 준비에 한창이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6ㆍ13 지방선거의 일부 당선자 윤곽은 오후 10시30분께나 돼야 드러날 전망이다.
하지만 대구ㆍ경북지역이 지난 선거와는 달리 여야 및 무소속 대결 등 초박빙 지역이 많은 만큼 대부분 당선자 확정 정보는 다음날인 14일 이른 오전시간에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ㆍ경북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투표가 끝난 오후 6시30분부터 개표를 개시한다.
대구 개표소는 모두 9곳이 설치되고 경북은 24곳의 개표소가 마련된다.
대구ㆍ경북 선관위는 공정한 개표를 위해 1만1천여 명의 사무인력과 270여 대의 투표지 분류기를 투입한다.

각 선관위에 따르면 투표마감 시각 후 각 지역별 선관위에서 보관하고 있는 지역내 사전 투표함과 우편으로 회송되는 관외 사전투표지 및 거소투표지가 들어있는 우편투표함은 개표참관인과 정당추천 선관위원, 경찰공무원이 함께 개표소로 이송한다.
선거일 투표소 투표함은 투표용지 투입구를 특수봉인지로 봉인한 후 투표관리관ㆍ투표참관인과 함께 경찰의 호송 아래 개표소로 이동된다.

이후 각 개표소에서는 도착한 투표함 순서대로 봉인을 뜯고 개표를 시작하며 광역단체장, 교육감, 기초단체장, 광역 및 기초의원 등 순서로 개표를 진행한다.

지난 제 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는 인구수가 비교적 적은 대구 중구와 수성구 등은 선거일 0시 전에 당선자 윤곽이 드러났고 달서구 및 달성군을 비롯해 경북 지역에서는 선거 다음날 새벽시간까지 개표가 이어진만큼 이번 선거 개표도 다음날인 14일 오전 7시를 전후 해서 모든 당선자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개표결과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선거정보’ 앱에 실시간 공개하며 주요 방송사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도 실시간 제공된다.

한편 선거일에는 누구든지 선거운동을 할 수 없으며 △기표소 안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지를 촬영하는 행위 △기표 전 또는 기표 후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행위 △투표소로부터 100m 안에서 투표참여를 권유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단 선거운동 할 수 있는 사람이 인터넷ㆍ전자우편ㆍ문자메시지ㆍSNS를 이용해 선거운동을 하거나 기호를 표시한 투표인증샷을 게시ㆍ전송하는 것은 가능하며 후보자가 자신의 명의 또는 육성이 녹음된 전화(ARS 포함)로 지지ㆍ반대하는 내용 없이 투표참여를 권유하는 것도 허용된다.

김우정 기자 kw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