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싱가포르 국빈방문 일정 돌입

정상회담·난초 명명식 등 참석 ‘신남방정책’ 경제협력도 모색

2018.07.1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다.

문 대통령은 인도에 이어 싱가포르에서도 ‘신남방정책’을 기조로 하는 실질적인 경제협력을 모색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은 15년 만에 이뤄지는 한국 정상의 국빈방문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오전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할리마 야콥 대통령을 비롯해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했던 필리핀에서 리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와의 회담 후 양국 정부 당국 및 기관 MOU(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하고 공동언론발표도 할 예정이며 싱가포르 정부가 배양한 난초에 외국 정상의 이름을 붙이는 ‘난초 명명식’에도 참석한다.

한국 대통령이 난초 명명식에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후엔 한ㆍ싱가포르 비즈니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순방 마지막 날인 13일 싱가포르 지도층과 여론주도층 인사 400여명을 상대로 한 ‘싱가포르 렉처’ 연설을 통해 한반도 및 아시아의 평화ㆍ번영에 대한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동포들을 격려하기 위한 오찬간담회를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