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종섭 “계엄문건 실체적 진실 밝혀야”

2018.08.09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동구 갑)이 계엄 문건 유출과 관련해 “계엄과 관련한 문건이 누구를 통해 어떻게 유출되었는지, 군 내부의 기밀·보안 문서 관리가 철저하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등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이라도 국회에서 철저히 조사하여 국민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 의원식당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군기문란 진상규명 TF’ 제1차 간담회에 참석해 “해당 문건이 청와대와 여당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실제 내란음모와 반란을 꾀하기 위한 이행계획이라면 더욱 국정조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가려야 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문재인 정부, 군기문란 진상규명 TF’는 △기무사 문건의 작성 및 외부 유출 경위 △이석구 전 기무사령관과 송영무 장관 간의 최초 보고 정황 △청와대 대변인의 계엄관련 문건 공개 경위 △노무현 대통령 탄핵 당시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의 실체와 경위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군기문란 사건들에 대한 원인과 진상규명을 위해 이번달 2일 발족되었다.
김우정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