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상훈, 수화물 분실사고 크게 늘어…항공사에 주의 당부

2018.08.09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서구)이 최근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이 늘고있는 가운데 항공사 수화물 분실사고 역시 큰폭으로 늘어 주의를 당부했다.

9일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국내항공사별 승객 화물 분실사고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총 457건의 수화물 분실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저가항공사(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에서 절반이 넘는 263건이 발생해 대형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 발생 건수 194건보다 많았다.
저가항공사의 운행횟수가 대형항공사에 비해 훨씬 더 적은 점을 감안하면 분실사고 발생확률은 훨씬 더 높은 셈이다.

항공사별로는 아시아나가 139건으로 가장 많고 제주항공이 89건, 진에어 56건, 대한항공 55건, 이스타 43건, 티웨이 42건, 에어부산 33건 순이다.

5년간 운항횟수(국내선, 국제선 포함)는 대형항공사가 총 134만4천485회(대한항공 78만6천565회, 아시아나항공 55만7천920회)으로 저가항공사가 총 79만9천009회(제주항공 21만8천130회, 에어부산 17만1천921회, 진에어 15만4천942회, 이스타 12만5천934회, 티웨이 12만629회, 에어서울 7천453회)의 배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우정 기자 kw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