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3일 남북고위급회담 판문점서 개최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 협의 3차정상회담 일정 논의 주목

2018.08.09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남북은 오는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을 협의하는 고위급회담을 연다.
올가을 남북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통일부는 9일 “북측은 이날 오전 통지문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해 판문점선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며 “정부는 회담개최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3차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이 나올지 주목된다.
남북 정상은 앞서 지난 4ㆍ27 정상회담에서 ‘가을 정상회담’을 약속했다.
한편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장소가 당초 거론됐던 평양이 아닐 수도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레 제기된다.

그동안 꾸준히 제기됐던 8월 남북 정상회담설과 더불어 지난 4ㆍ27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것과 달리 가을 남북 정상회담의 장소가 평양이 아닌 판문점이 될 가능성도 높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
최근 북한 비핵화에 대한 북미 대화가 교착 상태를 거듭하고 있어 3차 남북 정상회담이 열려도 기존과 크게 다른 진전을 보기 힘들다는 분석이 많아 큰 주목을 받을 평양이 아닌 판문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 8월 개최 여부에 대해 “북한에서 들고 오는 카드를 봐야 한다.
만나봐야 안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 장소가 평양이 아닌 다른 장소가 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것 역시 그날 가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