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의당 대구시당, 도시철도공사 정규직 배제 재고 요청

2018.09.13

정의당 대구시당이 대구도시철도공사 정규직 전환 배제 대상자에 대한 재고를 요청하고 나섰다.

13일 정의당 대구시당에 따르면 대구도시철도공사가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을 진행하고 있지만 정부계획의 본 취지와는 다르게 이에 따른 해고자가 발생할 위기에 처했다.

정의당에서 파악한 바에 의하면 정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이 발표시점에 근무 중인 인원들만 전환 대상으로 삼으면서 2017년 7월20일 이후 입사한 이들은 전환에서 제외됐으며 해당직종 정규직화를 위해 해고의 위기에 처했다는 것.
정의당 대구시당은 대구도시철도공사 앞으로 정규직 전환 배제 대상자에 대한 재고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 “배제된 대상자들이 이미 9개월 이상 근무를 이어왔으며 특히 그 업무가 대구시민의 교통 편의와 안전이라는 공공의 영역에 속하기에 상시지속 업무에 해당한다고 본다”며 “고용안정을 위한 정부의 정책을 집행함에 있어 해고가 되는 모순된 상황이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또 정의당은 “정부의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입사자라도 상시ㆍ지속적 업무가 맞다면 정규직 전환을 하는 게 옳다”며 “그것이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의 핵심이며 대구 시민의 발인 도시철도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정부의 고용안정 정책에 맞는 합리적인 판단이다”고 말했다.

김우정 기자
kw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