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울진군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철회하라”

강석호 위원장 등 국회서 촉구 “배상금액 등 막대한 비용 발생”

2018.09.13

자유한국당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전찬걸 울진군수, 울진군의원 등이 13일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백지화가 결정된 신한울 3ㆍ4호기의 건설 이행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대화창구 마련, 원전지역 주민과 지방정부의 의견수렴, 원전소재지역 자립 경제구조 회생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강 위원장은 “신한울 3,4호기는 타 신규원전과 달리 발전사업허가 취득 및 종합설계용역 진행 중에 중단된 상황으로 주기기 사전제작비, 소송에 따른 배상금액 등 막대한 비용이 추가적으로 발생할 것”이라며 “일방적 탈원전이 지역경제와 우리나라 원자력 산업전반에 악영향을 끼치고 원전상태계 붕괴로 가동원전의 운영과 유지에도 심각한 악영향을 초래할 것이 자명하다”고 우려했다.

전 군수는 “신한울 3,4호기 건설사업은 정부와 울진군과의 약속이므로 정부는 신의성실 원칙에 입각하여 오랜 기간 지역갈등을 감내하고 협의, 절충하여 착공을 앞둔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이행하라”고 밝혔다.

또 “정부는 약속을 일방적으로 파기하면서 당사자인 지역의 의견은 묵살하고 단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권고를 여과 없이 수용하여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중단했다”며 “이는 울진군민과의 소통을 외면하고 대타협의 대의를 저버리는 행위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는 반드시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일관되게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