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지도부에 혁신 촉구 ‘압박’ “총선 불출마 선언 아니다”

2018.09.13

자유한국당 장석춘 경북도당 위원장과 송언석 의원 등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14명이 13일 ‘재창당’ 수준의 혁신을 촉구하며 당협위원장직 자진사퇴를 선언했다.

이날 선언은 인적쇄신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김병준 위원장 등 지도부를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기희생을 담은 쇄신에 동의하는 의원들이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 참회하고 반성하며 재창당 수준의 당의 개혁과 혁신 그리고 새 출발을 위해 자기희생을 담은 전면적 쇄신을 촉구한다”며 사퇴의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총선 불출마는 아니라고 선을 긋다
이들은 “(인적 쇄신)을 위한 실천적 노력으로 당협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백의종군하고자 한다”며 “당 전체에 이러한 정신이 전면적으로 확산돼 재창당 수준의 개혁과 혁신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서명에 참석한 의원은 경북지역 장석춘 의원과 송언석 의원을 비롯 김성원ㆍ김성태(비례)ㆍ문진국ㆍ이양수ㆍ이은권ㆍ성일종ㆍ김순례ㆍ김성찬ㆍ이종명ㆍ김규환ㆍㆍ임이자ㆍ정유섭 의원 등 14명이다.

대구지역 초선 의원들의 이름은 없었다.

한편 이와관련,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경기 수원 경기도당에서 열린 비대위ㆍ원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를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협위원장 임기가 1년으로 돼 있는데 지금까지는 한 명이 임명되면 쭉 이어져 왔다”면서 “(당협위원장 임기가) 11월 정도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 이전에 당협위원장들이 결의를 보여주면 고마운 일”이라며 “결의가 당헌ㆍ당규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검토해보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