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러 경제·항만·물류협력 강화 등 담은 ‘포항선언문’ 채택

지방협력포럼 본행사…양국 26개 지방자치단체장 등 참석사무국 설치 등 합의…경북도, 연해주와 자매결연 체결도

2018.11.08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 본행사가 8일 러시아 극동 9개 주 주지사 등 양국 26개 지방자치단체장, 기업인, 전문가 등 1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텍 등 포항 일원에서 열렸다.

지난 7일 ‘함께하는 한ㆍ러, 함께 여는 미래’라는 주제로 개막된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이날 통상확대를 다룬 비즈니스세션, 분야별 논의가 이뤄진 전문가 세션에서 양국 간 경제, 무역, 해운, 항만, 에너지 등 협력방안에 대한 다양한 발표와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텍 국제관에서 열린 비즈니스세션 기조 발제에서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각 지방정부 간 지속적인 협력 증진과 비전, 전략 공유를 위한 상설 사무국을 창설해 지역 간 연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양국 중앙ㆍ지방정부를 잇는 경제공동체를 만들어가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한 지방정부 서밋에서는 경제ㆍ통상, 항만ㆍ물류 등의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포항선언’을 채택했다.

‘포항선언’에는 한-러가 항만, 물류, 문화 등 사회 전반에 대한 협력 강화와 포럼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사무국 설치에 합의하고, 차기 회의는 내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차차기는 울산에서 개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포스텍 국제관에서 열린 무역ㆍ투자상담회에는 러시아 투자기업과 바이어 등 70여 명이 참석했으며, 국내 대기업, 정부투자기관, 중소기업이 참가해 관심을 보였다.
특히 무역상담회에서는 경북의 화장품 대표브랜드인 클루엔코 화장품이 인기를 끌기도 했다.

포럼 출범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외교부장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러시아 극동개발부장관 등 양국 정부 인사, 러시아 지방 정부대표단, 국내외 주요 인사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축사와 문 대통령의 격려로 출범식 열기는 고조됐으며, 포항선언문 채택으로 마무리됐다.

경북도는 이날 연해주와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한편, 이날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대해 포항 시민들은 철강산업을 비롯해 영일만항 조기건설 등 지역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지방에서 국제행사를 거뜬히 치른 것은 지역민의 하나 된 마음이 이뤄낸 결과”라며 이를 토대로 포항을 북방정책의 전초기지로 만들어야 한다고 입을 모얐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