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심 반영 연동형 비례대표제…문 대통령, 도입 약속 지켜야”

노동·바른미래당 등 중소 정당한국당 대구시당서 기자회견“거대 양당, 국민 뜻 이행하라”

2018.12.06

노동당ㆍ녹색당ㆍ민중당ㆍ바른미래당ㆍ우리미래ㆍ정의당 대구시당, 정치개혁 대구시민행동이 6일 오전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연동형비례대표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br>
노동당ㆍ녹색당ㆍ민중당ㆍ바른미래당ㆍ우리미래ㆍ정의당 대구시당, 정치개혁 대구시민행동이 6일 오전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연동형비례대표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년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중소 정당들의 연동형비례대표 도입 촉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6일 오전 노동당ㆍ녹색당ㆍ민중당ㆍ바른미래당ㆍ우리미래ㆍ정의당 대구시당, 정치개혁 대구시민행동은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연동형비례대표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난 10월31일에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선거법 개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바 있다.

연동형 비례제는 정당 득표율에 따라 전체 의석수를 맞추는 제도다.
배분된 의석수보다 지역구 당선자가 부족하면 비례대표 의석으로 채워주고 모자라지 않으면 비례대표 의석을 채워주지 않는다.

이날 기자회견에 모습을 드러낸 10여 명의 참석자는 “기득권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결단하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최봉태 정치개혁 대구시민행동 공동대표는 “촛불의 힘으로 정부가 바뀌었지만 여전히 대한민국 사회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며 “국민의 뜻에 따라 움직여야 하는 정치제도 역시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지 않기 때문에 민심이 그대로 반영될 수 있는 선거제도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대통령과 여당 대표가 약속했고 우리가 좀 손해를 보더라도 가야 될 길이라고 했는데 왜 지금와서 다른 이야기를 하느냐”며 “대통령도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들어 민주당이 움직이도록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해진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대변인은 “정치개혁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지금이 바로 그 시기”라며 “지금의 선거제도를 바꾸자는 것이 민의다.
두 거대 양당은 국민의 명령을 이행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지난 20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의 정당득표율은 33.5%였는데 실제 의석점유율은 40.67%이었다”며 “시험으로 치면 성적조작으로 잘못된 성과제도”라고 꼬집었다.
또 “실력만큼 공평하게 의석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른미래당ㆍ정의당ㆍ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지난 4일부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혁 결단을 요구하며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을 하고 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