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 ‘광주형 일자리’ 난항에 “협상주체 지켜볼 것”

협상 결렬에 대통령 방문 취소 정부 첫 ‘일자리 실험’ 난망상태

2018.12.06

청와대는 6일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상이 난항을 겪게 된 것에 대해 노사 협상 주체간 해결 노력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면서 주목받았던 광주형 일자리가 좌초 위기에 처하면서 현 정부의 첫 ‘일자리 실험’도 난망 상태에 빠졌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의 ‘문재인 대통령이나 정부가 노사 양측을 설득하는 데 나설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협상 주체의 노력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순방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이날 오후 광주를 찾아 ‘광주광역시-현대자동차 투자협약식’에서 새로운 일자리 모델을 만든 주체들에 대해 환영 의사를 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5일 협상이 결렬되며 문 대통령의 광주 방문 일정도 취소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제 타결이 되는 걸 전제로 검토됐던 일정이다.
아시다시피 타결이 안됐다”며 광주 방문 취소 사실을 전했다.

광주형일자리는 문재인 정부의 ‘노사상생형 일자리 창출모델’이다.

그간 정부와 여당은 광주형일자리가 성공할 경우 대구, 군산, 창원 등 다른 지역의 모델로도 확산하겠다는 구상을 밝혀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