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호영 의원, 합의형 집단지도체제 도입필요 성명 발표



자유한국당 대구ㆍ경북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이 9일 합의형 집단지도체제의 도입을 주장했다.

집단지도체제는 동일한 선거에서 최다 득표자를 당 대표로 선출하고 차순위자들을 최고위원으로 선출해 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의 권한이 분산되는 지도체제다.

이날 주 의원은 심재철ㆍ조경태ㆍ김문수ㆍ김진태 의원과 함께 성명을 발표하고 “당의 단합된 모습과 민주적인 운영을 가져올 합의형 집단지도체제가 현 상황에서는 우리 당을 살려내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단일형 집단지도체제는 당대표의 독주와 전횡이라는 위험요소를 안고 있는 데다 1부 리그와 2부 리그로 나뉠 수밖에 없어 우리 당의 역량을 우리 스스로 왜소화시키는 구조적인 문제를 안을 수밖에 없다”며 “지난해 10월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정당개혁위원회가 공개한 당원 대상 설문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64%가 집단지도체제를 선호한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단일성 지도체제를 그대로 유지한다면 대표선거를 둘러싼 세 과시와 그 대립 등으로 가까스로 봉합돼가는 계파적, 분열적 상처가 덧날 가능성이 크다”며 “또 우리 스스로 우리의 정치적 발언권을 축소시키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혜림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