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가이드 폭행한 예천군의원, 영구 입당 불허”

김병준 위원장 “기록 꼭 남겨야” 한국당 비대위회의서 징계 촉구

2019.01.10

자유한국당이 예천군의원 폭행 등 사태와 관련, 당사자의 영구입당 불허와 재발방지 등 자정 차원의 대책 마련에 나섰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해외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한 박종철 예천군 의회 의원에 대해 “앞으로 영구히 입당을 불허하는 기록을 반드시 남겨달라”고 지시했다.

박 의원은 폭행 사건이 불거지자 예천군 의회 부의장직에서 사퇴하고 한국당을 탈당해 당으로서는 현재 징계할 방법이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현행 정당법은 ‘탈당의 효력은 탈당신고서가 소속 시ㆍ도당 또는 중앙당에 접수된 때에 발생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한국당은 박 의원의 탈당을 보류하고 징계절차에 들어갈 수 없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열린 비대위회의를 통해 “예천군 의회 사건과 관련해서 참으로 송구스럽다”며 “기강을 더 확실히 다잡았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몸을 낮췄다.

김 위원장은 “정당법에서 탈당계를 접수하면 바로 탈당하는 것으로 규정돼 있지만 그렇다고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는 없다”며 “다시는 입당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천군 의회 한국당 의원을 중심으로 가해를 가한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추진해달라”며 “가해 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분들에 대해서도 진상조사 결과를 윤리위에 보고하고 윤리위에서 상응하는 적절한 징계를 할 것을 지시한다”고 했다.

한국당 경북도당도 장석춘 도당위원장과 예천 지역구 의원인 최교일 의원 등의 명의로 이날 성명서를 통해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장 위원장 등은 성명에서 “다시는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히 진상을 조사, 불미스러운 행동을 한 다른 의원들이 있을 경우 출당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향후 지방의원들 대상 도덕성 함양교육 강화 등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창재·이혜림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