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정비사업 부정·비리 근절 조례안 발의

이귀화 대구시의회 의원(건설교통위원장)이 도시정비사업을 둘러싼 부정과 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대구광역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개정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의원은 15일부터 열린 제250회 대구시의회 정례회에서 현재 180개 정비구역이 지정돼 있으나 갈등과 분쟁으... [2017.06.15]

“불쏘시개 역할 안해” 한국당 대구지역 의원 전대 불출마

“개인적으로 국회의원이 최고위원이 된다고 해서 지역의 정치적 위상이 올라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새 지도부에 도전할 생각이 없다” 자유한국당 소속 지역 국회의원 상당수가 대선 패배 이후 당을 재건할 새 지도부 구성할 7ㆍ3전당대회 도전을 주저하고 있다. 추락한 TK(대구ㆍ경북) 보수진영의 위상을 회복하고, 현안사업 등 지역의 목소리가 중앙정치에 제대로 반영되기 위해선 많은 의원들이 당 지도부에 진출해야 한다는 지역 보수진영의 목소리와는 상충되는... [2017.06.15]

군위군선관위, 마을행사에 찬조금 60만 원 기부 군의원 검찰 고발

군위군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마을행사 찬조금 명목으로 2차례에 걸쳐 모두 60만 원을 선거구민에게 기부한 혐의로 군의원 A씨를 대구지방검찰청 의성지청에 고발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4월12일 실시한 군의회의원 보궐선거의 예비후보자였던 A씨는 2월8일께 마을 동회 행사에 자신은 바빠서 참석하지 못한다며 마을 이장에게 찬조금 명목으로 30만 원을 전달했다는 것. 또한, 당선 후인 지난 4월27일에도 마을 경로잔치에서 찬조금 명목으로 현금 30만... [2017.06.15]

대구시의회, 달성군 송해공원 현장투어

대구시의회(의장 류규하)가 250회 정례회 첫날인 15일 달성군 관광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는 송해공원을 방문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대구시의회가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대구바로알기 운동’의 제17차 현장투어 일환으로 진행됐다. [2017.06.15]

“대구영화산업 육성위해 영상진흥위 필요”

대구에도 영상진흥위원회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규학 대구시의회 의원(문화복지위원장)은 지난 14일 대구여성영화제 주관으로 열린 ‘대구여성, 영화로 꽃피우다’ 기획포럼에서 대구영화산업 육성을 위해서 대구에도 영상진흥위원회가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과... [2017.06.15]

강경화 외교 임명 ‘정면돌파’ 야권 거센 반발…정국 급랭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야당의 반대를 정면 돌파하기로 하면서 정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오는 18일 강 후보자 임명도 강행할 태세다. 이날 문 대통령은 강 후보자 임명 강행 시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겠다는 야당을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강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반대가 우리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2017.06.15]

기자협·언론학회 토론회 “사회·국회 합의된 인사검증 기준 만들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인사원칙 문제를 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사회적으로 합의되거나 국회에서 여야가 협의를 거친 인사검증 기준을 만들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새 정부가 들어설 때 마다 정국주도권을 쥐기 위한 기싸움의 방편으로 여야 정치권은 공직 후보자 낙마에... [2017.06.14]

한국당 새 지도부에 TK인사 이름 올릴까

자유한국당의 신임 지도부를 선출하는 7ㆍ3전당대회를 앞두고, 지역 정가에선 TK(대구ㆍ경북) 목소리가 중앙정치에 제대로 반영되기 위해선 지역의 국회의원들이 당 지도부에 많이 진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TK 의원들 내부에선 지역 출신 후보에게 ‘표 몰아주기’를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와 전대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결과에 따라 ‘책임론’이 불거질 수 있다. 한국당은 오는 17일 후보등록을 시작으로 대선 패배 이후 당을 재건할 ... [2017.06.14]

김부겸 “광역정부 형태의 지방분권 바람직”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는 14일 “중앙정부의 권한을 지방자치단체에 과감히 이양해 진정한 지방자치를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방분권을 위해 현재 단계에서는 연방제 수준보다는 광역정부 형태의 지방분권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 백재현 의원의 질의에 “지방분권 개헌 내용에 지방분권 국가를 천명하는 것에 동의한다”면서 “다만 지방분권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불균형을 시정할... [2017.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