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임시배치 공방…여 “융통성 있는 판단” vs 야 “궁여지책”

국회 국방위원회가 지난달 31일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도발 관련 개최한 긴급 현안보고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도발 직후 내린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임시배치 결정을 놓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여권은 ‘군 통수권자로서 급박한 안보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융통성 있는 정책적 판단’이라고 한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환경영향평가에 따른 배치 철회 가능성을 추궁했다. 한국당 위원들은 문 대통령이 사드를 ... [2017.07.31]

북 도발 대응에 사드 추가 배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9일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 도발과 관련해 성주에 사드발사대 추가 배치 등 초강경 카드를 내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벽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해 북한의 ICBM급 화성-14형 발사를 강력 규탄하고 한ㆍ미 연합 탄도미사일 발사 등 강력한 무력시위 전개를 비롯해 사드 발사대 4기 임시 추가 배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소집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NSC 전체회의에서 “사드 잔여 발사대... [2017.07.30]

“지방분권정책에 시군구 참여 원해”

윤순영 대구 중구청장은 지난 28일 민선6기 전국시장ㆍ군수ㆍ구청장협의회 공동회장단 회의 및 행정자치부장관 간담회에 참석했다. 윤 구청장은 이날 오후 1시30분에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진행된 제2차 공동회장단회의에 참석해 시ㆍ도 중심의 지방분권정책에 대응하기 위한 내용의 성명서를 채택했다. 성명서는 △정부의 지방분권정책 추진에 시군구의 참여 보장 △지방4대 협의체가 참여하는 ‘중앙ㆍ지방 협력회의’의 신설 △지방분권 추진을 전담하는 ‘특별위... [2017.07.30]

한국당 대구시당 성명 발표 “경찰인사 TK 출신 없어 유감

자유한국당이 최근 정부의 첫 경찰 수뇌부 인사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은 27일 성명을 내고 “지난 26일 발표된 문재인 정부의 첫 경찰 수뇌부 인사에서 TK(대구ㆍ경북) 출신의 명단을 찾아 볼 수 없다”며 “경찰청장을 비롯한 치안정감 이상 인사 7명 중 대구경북 출신이 한 명도 없는 일은 최근 어느 정부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편중인사로 밖에 볼수 없다”고 유감을 표했다. 또 “문재인정부에서 대구출신 유일한 각료이면서 경찰조... [2017.07.27]

한국당 대구시당 새 위원장에 김상훈 선출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이 새 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변화의 행보를 시작했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찌감치 지역의 기반을 새로이 정비하겠다는 것. 하지만 조원진 의원과 이인선 전 자유한국당 수성을 당협위원장의 탈당으로 공석인 수성을ㆍ달서병 차기 당협위원장 선출 등 풀어야할... [2017.07.27]

‘문화계 블랙리스트’ 1심선고…김기춘 징역 3년·조윤선 집유 2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27일 김기춘 전 박근혜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김 전 실장은 문화ㆍ예술계 지원배제 명단인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작성ㆍ관리하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ㆍ권리행사 방해)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재판부는 실체를 두고 존재 논란이 불거졌던 블랙리스트를 인정함과 동시에 ‘보조금 집행 정책의 일환’이라는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또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2017.07.27]

대구광주시의회 ‘공항이전’ 맞손

대구와 광주시의회가 공항이전을 위해 손을 잡았다. 대구시의회 대구국제공항 통합이전추진 특별위원회는 27일 오전 대구시의회에서 광주시의회 군 공항이전 특별위원회와 함께 대구공항 통합이전과 광주 군 공항이전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공동명의로 발표했다. 또 현재까지 대구와 광주의 공항이전사업 추진상황 점검 및 향후 공동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대구ㆍ광주시의회 공항특위 합동 보고회를 개최했다. 공동명의로 발표된 성명서에서 양 특위... [2017.07.27]

“경북원전 중단시 연인원 1천800만 명 일터 잃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철우 의원(김천ㆍ자유한국당)은 26일 국회 상임위 현안보고에서 백운규 장관에게 경북지역 원전과 관련해 법에 명시된 절차를 무시하고 임의로 중단하면 지역에 엄청난 경제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이철우 의원은 “월성... [2017.07.27]

당정, 고용 늘린 기업에 세제혜택 추진한다

당정이 27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고용증대 세제를 신설하고 일자리 질을 높이는 기업에 대한 세액공제를 확대키로 했다. 관련기사 4면 또 고소득층에 대한 세 부담은 강화하되 서민과 영세자영업자에 대한 지원확대에 공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국회에서 세법개정 당정협의를 열고 일자리 창출과 소득 재분배에 중점을 둔 세법 개정안을 논의했다. 회의 직후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서민과 중산층, 영세 자영업자의 세... [2017.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