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취업준비 ‘면접’에 신경쓰세요”

사람인, 전형별 평가비중 조사 이력서·자소서 ‘실무경험’ 중요

2017.03.20

올해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들이 가장 큰 비중을 두고 평가하는 전형은 ‘면접 전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포털 업체인 사람인은 상반기 신입 채용 예정 기업 234개 사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전형별 평가 비중’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각 전형의 평가 비중을 살펴보면 ‘면접전형(실무면접+임원면접)’이 평균 50.8%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가운데 ‘서류전형’(35.5%)과 ‘인적성 전형’(11.7%), ‘필기전형’(2%) 순이었다.

중요 평가 전형에선 ‘실무면접전형’(46.6%)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서류전형’(20.9%)과 ‘인적성 전형’(16.2%), ‘임원면접전형’(15.4%), ‘필기전형’(0.9%) 등이 뒤를 이었다.

실시하는 전형 단계는 기업 형태별로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이 가장 많은 평균 3.6단계였고, 중견기업은 3단계, 중소기업은 2.3단계였다.

전형별 평가 주요 평가 사안의 경우엔 실무 경험을 가장 중요한 잣대로 삼았다.
먼저 서류전형을 살펴보면 이력서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은 ‘인턴 등 실무경험’(35%)과 ‘전공’(22.6%), ‘거주지역’(9.4%), ‘OA(컴퓨터 활용능력), 전공 등 관련 자격증’(6.8%), ‘어학성적’(3.8%) 등으로 나타났다.

자기소개서에서 ‘직무 관련된 경험’(37.2%)을 1위로 꼽았으며 ‘지원 동기’(14.1%), ‘성격 및 장단점’(12%), ‘생활신조, 가치관’(12%), ‘목표 달성(성과) 경험’(8.1%), ‘성장과정’(4.7%), ‘입사 후 포부’(4.7%) 등을 선택했다.
면접전형에서 가장 중요한 평가 항목으로는 ‘직무수행 능력’(45.7%)이 1위에 올랐다.

면접 형태는 대기업의 경우 ‘다대일 면접’(45.5%), 중견기업은 ‘다대다 면접’(42.3%), 중소기업은 ‘일대일 면접’(60.9%)을 주로 실시하는 경향을 보였다.
김혜성 기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