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곳 중 3곳 하반기 신입 채용

대기업 87%·중견 68%·중기 61% 제조·생산분야 고용인원 ‘최다’

2017.08.10

기업 5곳 중 3곳이 올 하반기 신입 채용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291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신입 채용 계획’에 대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62.5%가 ‘신입 채용 계획이 있다’라고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87.5%), ‘중견기업’(68.8%), ‘중소기업’(61.4%)의 순이었다.

하반기 신입 채용 규모는 ‘연초 예정된 수준’이라는 응답이 56%로 가장 많았고, ‘연초 예정보다 증가’(33.5%), ‘연초 예정보다 감소’(10.4%)의 순서로 이어졌다.
지난해와 비교해서는 ‘비슷한 수준’(45.6%)이라는 답변의 비율이 가장 높았고, ‘증가함’(36.8%), ‘지난해 하반기 채용 진행 안 함’(10.4%), ‘감소함’(7.1%)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채용이 가장 많은 분야는 ‘제조ㆍ생산’(28.6%,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으로는 ‘영업ㆍ영업관리’(23.1%), ‘디자인’(12.6%), ‘서비스’(11%), ‘ITㆍ정보통신’(8.8%), ‘연구개발’(7.1%), ‘광고ㆍ홍보’(7.1%), ‘재무ㆍ회계’(6.6%) 등의 순서로 신입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답했다.

신입을 채용하는 이유로는 ‘사업확장 등으로 인력이 필요해서‘(50.5%,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퇴사자 등 인력손실이 발생해서’(46.7%), ‘미래에 대한 투자 차원에서’(11.5%) 등이 있었다.

반면, 하반기 신입 채용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109개사)은 그 이유로 ‘현재 인원으로 충분해서’(47.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회사 경영 상황이 좋지 않아서’(30.3%), ‘상반기 채용을 진행해서’(13.8%), ‘인건비 절감을 위해서’(11.9%), ‘채용 비용이 부담되어서’(10.1%)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올 하반기 신입사원의 평균 초봉은 2천358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사람인 사이트에 등록된 신입 이력서를 분석한 희망연봉 2천573만원에 비해 215만원 가량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