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심 저층 건축물 등 신·증축 활발

도심 최저고도지구 폐지후 149% 늘어…148건 중 저층 43건

2017.10.11

대구시는 중구와 북구에 걸쳐 300만㎡ 규모로 지정된 ‘도심 최저고도지구’를 폐지(2015년 12월30일)한 후 높이에 구애받지 않는 저층 소규모 건축 행위가 가능해져 도심지 건축물의 신축 및 증축이 149% 이상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대구의 도심이자 최대 번화가인 동성로 일대에는 토지이용의 고도화를 유도하고자 건축물의 최저 높이를 9.9m 이상으로 건축하도록 하는 ‘도심 최저고도지구’가 1965년 최초로 지정됐다.

이후 구역이 확장됐으며 이 일대에는 9.9m 미만(2층 이하) 저층 건축물은 신축과 증축 등의 건축행위를 할 수 없었다.

하지만 도심 일대에는 저층 건축물이 많고 근대 건축물과 한옥 관광자원화에도 건축허가 시 높이 규정(9.9m 이상)이 적용됐으며 도시재생 방식이 전면 철거방식에서 개량ㆍ보존 방식으로 변화하는 등에 따라 대구시는 도심 최저고도지구를 전면 폐지했다.

폐지 이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건축허가 내역을 분석한 결과, 2016년 건축물의 신ㆍ증축 건수는 148건으로 폐지 전인 2015년의 99건보다 49건이 증가했다.

최저고도지구 폐지 전에는 건축할 수 없던 2층 이하의 저층 건축물의 신ㆍ증축도 43건이나 신규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상반기 신ㆍ증축 건수는 51건으로 조사됐다.
이 중 2층 이하 저층 건축물의 신ㆍ증축 건수가 14건으로 전체 건수의 27.5%를 차지했다.

이 같은 현상은 자연발생적인 소규모 저층 건축물들이 산재한 도심에 일괄적으로 적용하던 건축물의 최저높이 규제가 폐지됨에 따라 시민이 스스로 도심부 저층 노후 건축물을 개선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것이 주원인으로 분석된다.

김광철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앞으로도 변화하는 도시계획 패러다임에 신속히 대응해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히 철폐하는 등의 제도개선을 통해 시민이 스스로 도시를 재생하고 활성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