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성그룹, UAE 국제에너지포럼 참석

CEO세션 아시아 유일 패널 김영훈 회장 시장전망 제시

2018.01.11



대성그룹은 김영훈 회장이 12일부터 이틀간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리는 ‘애틀랜틱 카운슬 글로벌 에너지 포럼’에 패널리스트로 참가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포럼은 최근 한국을 방문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 행정청장과 수하일 빈 모하메드 알 마즈루이 UAE 에너지 장관 등이 대거 참석하는 주요 국제 에너지 행사다.

세계 각국의 정부대표와 에너지기업 CEO들이 모여 세계 에너지시장 전망과 급변하는 에너지 산업에 대한 예측 및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다.

올해는 △에너지 전환의 지정학적 관계 △전기산업분야 급성장과 변화 △글로벌 에너지 분야의 투자 및 금융 △에너지 분야를 이끄는 여성의 역할 등을 핵심 주제로 토론하게 된다.

이 중 김 회장은 CEO 특별 토론 세션 ‘2018 에너지 시장 전망: CEO 관점’에 유일한 아시안 패널로 참석해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으로서 2018년 글로벌 석유, LNG 시장 전망, 아시아 에너지 시장 등에 대해 통찰력 있는 견해를 제시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이에 앞서 UAE 정부 및 2019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조직위원회 핵심 인사를 만나 내년 개최되는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준비상황도 점검한다.
그는 아와이다 무르쉐드 알리 알 마라 아부다비 에너지국장, 후메이드 마타르 알 다헤리 아부다비 국영전시회사(ADNEC) CEO, 모하메드 알 하마디 에미레이트 원전(ENEC) CEO 등과 잇따라 만나 총회의 성공적인 개최 방안을 논의하고 UAE와 WEC, 한국과의 에너지 협력에 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또 김 회장은 현재 건설 중인 UAE 바라카 원전을 방문해 원전 건설 진행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고 “앞으로 UAE 등 중동지역 국가의 자원과 자본 그리고 우리의 기술력이 결합하면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큰 파급력을 지닌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뿐 아니라 우리의 미래 먹거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확신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김 회장은 UAE 방문 일정을 마치고 스위스로 이동해 세계경제포럼(WEF)에 참가할 예정이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