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안경전’ 18일 개막…해외바이어 참가 대폭 늘어

관련분야 유일한 수출전시회 세계 각지 사전등록자 1천 명

2018.04.16

‘제17회 대구국제안경전’이 18일부터 20일까지 엑스코에서 열린다.

대구시가 주최하고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한다.

대구국제안경전은 안경산업 분야 유일한 수출 전문 전시회로 200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 안경전은 해외 바이어 참가가 대폭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해외 권역별 바이어 유치 확대를 통해 일본 허그오자와사 오자와 히데오 회장, 오사카안경도매협회 카이코 미도리 회장, 폰텝 태국 안경재단 회장, 대만 안경발전협회 라이짜쑹, 중국 주요도시 직영점 및 가맹점 1천200여 개를 운영 중인 찡공안경의 타오회장 등 구매력을 갖춘 바이어가 대거 참가할 예정이다.

또 미국, 영국, 호주는 물론 나이지리아, 잠비아, 알제리 등 아프리카를 포함한 세계 각지의 사전 등록자도 1천여 명을 넘었다.

특히 탄탄한 제조에 기반을 둔 지역 하우스 브랜드 참여가 대폭 늘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전시회가 지역 안경산업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참가 업체와 바이어 모두에게 좋은 성과를 주는 축제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17회 대구국제안경전(DIOPS 2018)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diops.co.kr)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