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구시, 지역기업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사업 본격추진

11일 네이버 활용 설명회 1년간 사용료 일부 지원 민간이용 활성화 팔걷어

2018.07.10

대구시가 지역 기업들의 클라우드 서비스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대구시는 11일 대구SW(소프트웨어)융합기술지원센터에서 ‘네이버 클라우드 활용 세미나 및 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 네이버의 클라우드 플랫폼 환경과 인공지능(음성인식, 번역 등) 등 클라우드 기술의 연계와 활용방법을 소개한다.

민간에서 국내 클라우드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을 활성화하자는 차원이다.
이번 지원사업은 네이버 자회사인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과 연계한다.

대구시는 올 하반기 지역SW기업 대상으로 NBP의 클라우드 기술 및 서비스와 연계한 SW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고 NBP의 클라우드 인프라(IaaS) 사용을 희망하는 지역기업들에게 1년간 사용료의 일부를 지원한다.

최근 클라우드 기술에 대한 중소기업, 스타트업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으나 정보 부족으로 중소기업들은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은 지난해 7월 NBP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이 회사가 보유한 클라우드 기술과 관련 네트워크, 비즈니스 역량을 지역 SW기업들에게 이전ㆍ지원한다.

클라우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방대한 빅데이터 처리를 위한 컴퓨팅 파워와 데이터 저장 공간을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다.

백왕흠 대구시 스마트시티조성과장은 “대구시는 2016년 ‘산업단지 K-ICT 클라우드 서비스 적용 시범사업’에 선정돼 지역의 산업단지 내 정보화 환경이 열악한 중소기업 332개 사를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이를 통해 클라우드서비스 개발(7건), 고용창출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