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경중기청·국회의원 “중기 현장고충 함께 해결”

전국 최초 순회 간담회 ‘애로해결 합동시스템’ 가동 중진공·신보 등 지원기관부터 지자체도 참여 예정 기업 맞춤형 정책정보 제공 후속 연계지원도 강화

2018.10.10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대경중기청)이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국회의원들과 손을 잡고 ‘애로해결 합동시스템’을 본격 가동한다.
전국 지방중기청 중에서는 처음이다.

10일 대경중기청에 따르면 지역 국회의원실과 지원 기관이 공동으로 합동전담반을 구성하고 의원 지역구를 중심으로 ‘현장애로 끝장내기 합동간담회’를 개최한다.

기존에는 특정 지원기관이 기업들을 모아 간담회를 진행했고 업체들의 애로사항에 대한 답변을 여러 단계를 거쳐야만 받을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간담회에서 관련 지원기관들이 함께 참여해 현장에서 바로 해결책을 들을 수 있게 됐다.

합동전담반은 대구 12개 지역구 국회의원실을 비롯해 대경중기청과 중소기업진흥공단 대구지역본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경북본부, 신용보증기금 대구경북영업본부, 기술보증기금 대구지역본부, 대구신용보증재단, 대구테크노파크 등 지원기관들이 참여한다.
지역구별 현안과 참석자 특성 등에 따라 지자체, 타 부처 등 기관도 탄력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합동간담회는 매주 수요일 국회의원 지역구를 순회하며 개최되고 현장에서 즉문즉답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석자들이 시간 제약없이 고민을 털어놓고 해결책에 대해 논의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

대경중기청은 간담회 형식을 기존의 경직된 회의장에서 벗어나 카페와 같은 친밀한 공간을 활용해 참석자들이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스스럼없이 얘기하고 쌍방형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조성할 방침이다.

참여 업체에게는 답변이 완료된 과제도 구체적으로 서면화해 회신하고 단순과제는 1주일 이내 해결원칙, 심층과제는 1주일 단위로 경과를 점검해서 최종결과를 공식 답변한다.

또 현장에서 논의된 모든 과제들은 데이터화 해 관리하고 실시간처리현황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기업에 맞춤형 정책정보를 알맞은 시기에 제공해 후속 연계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김한식 대경중기청장은 “지역 국회의원실과의 협력체계를 굳건히 하고 현장의 소리를 끝까지 처리해 업체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답을 해줌으로써, 합동간담회가 신뢰받는 현장시스템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첫번째 합동간담회는 10일 유승민 국회의원(동구을)의 지역구인 동구 신용보증기금 본사에서 개최됐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