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역 차 부품업계, 수출 다변화·신제품 개발로 위기 극복

중국부터 인도·유럽 시장 확대자율주행차 등 관련 기술 개발공정혁신 등으로 시장 선점도

2018.11.07

완성차업체의 부진으로 지역 자동차부품업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수출 다변화와 신제품 개발 등을 통해 자동차 부품업계 위기를 탈출하고 있는 기업들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대구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램프와 새시 등을 생산하는 1차 협력사 A사는 특정기업에 대한 납품비중을 줄이고 거래선을 다변화하는 노력을 지속해온 결과 중국 현지의 로컬자동차 메이커에 직접 부품을 납품하고, 인도 유럽 등으로 수출시장을 확대하면서 국내 완성차 업체의 중국시장 부진에 따른 여파를 상당 부분 상쇄하고 있다.
특히 기존제품에 비해 부가가치가 높은 전기차나 자율주행차 등 미래형자동차 부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생산하면서 불황극복의 힘을 얻고 있다.
또한 무차입 경영을 통해 최근의 자동차부품사에 대한 금융권의 대출제한 분위기에서도 비교적 자유로운 상황이다.

자동차 변속기와 파이프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또 다른 1차 협력사 B사는 GM, 포드, 크라이슬러, 발레오 같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4년간 1천800억 원의 제품을 남품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최근 밝혔다.

평소 연구개발에 많은 투자를 하는 B사는 자율주행차, 수소전기차와 관련한 제품도 지속적으로 개발하면서 미래형자동차 시장에 대한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특히 자체기술로 개발한 전기차용 감속기를 중국 상하이차에 직접 납품하면서 최근의 어려움 속에서도 돋보이고 있다.

상용차 차축을 주로 생산하는 1차 협력사 C사는 과감한 도전으로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는 업체다.
중국 현지에서 직접 시장을 개척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 여러 곳에 납품하고 있으며, 상용차에서 오랜 기간 쌓아 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과감히 승용차 부품으로 영역을 확대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들로 고객을 확대하고 있다.

연구개발과 신시장 개척노력은 1차 협력사에만 한정되지 않는다.
2차, 3차 협력사들도 이러한 흐름에 동참하는 업체가 많다.

자동차 엔진과 브레이크 관련 부품을 주로 생산하는 2차 협력사 D사도 평소 연구개발에 많은 공을 들이기로 유명하다.
D사는 주력제품이 아닌 조향장치 분야에 새롭게 도전해서 성과를 내고 있다.
기존에 각 부분을 용접해서 생산하던 제품을 단조방식으로 한 번에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해 시장을 선점하고 부가가치도 높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고 있다.

대구상공회의소 이재경 상근부회장은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상황이 좋지 않고 그 영향이 1~3차 협력사들에게 확대되고 있지만, 지역 자동차 부품사들이 R&D를 통한 신제품 개발, 수출 다변화, 공정혁신 등으로 위기를 극복해 가고 있어 희망도 크다”며 “분명 지금의 대내외 여건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지만, 지역 자동차 부품사들은 오랜 기간 쌓아온 기술력과 경쟁력 등을 통해 지금의 어려움을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다.
시민들도 믿음을 가지고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